세계일보

검색

미 싱크탱크 연구소 “북한, 하마스에 무기 판매 확대할 가능성 있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9 10:37:21 수정 : 2024-03-29 10:37: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보고서
“北, 러시아·이란 등 반미전선 강화로 탄력”

북한이 중동 내 미국 영향력 약화를 목적으로 이스라엘과 전쟁 중인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에 무기 지원을 늘릴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엘런 김 선임연구원은 28일(현지시간) 공개된 ‘북한-하마스 관계’ 보고서에서 “북한은 최근 중국과 러시아, 이란을 포함한 반미(反美) 블록의 부상으로 탄력받고 있다”며 “북한은 이에 힘입어 중동에서 미국의 이익을 훼손할 기회를 노릴 수 있으며, 이는 하마스에 대한 무기 판매 확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P뉴시스

지난해 10월7일 이·하마스 전쟁 발발 이래 전장 곳곳에서 하마스가 사용한 북한제 무기가 포착된 바 있다. 국가정보원 역시 지난 1월 하마스의 북한제 무기 사용 사실을 확인하며 공급된 무기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북한은 하마스에 ‘땅굴 기술’도 전수해 지하 터널 건설에 도움을 준 것으로 전해진다. 

 

김 연구원은 북한의 하마스 지원 동기를 ‘돈’으로 꼽았다. 그는 “돈이 최우선 동기로 보인다”면서 “국제사회 제재 속에 무기 개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북한은 다양한 불법 행위에 연루돼 있으며, 하마스와 이란 및 기타 이슬람 무장 단체에 대한 무기 제공도 그 일환”이라고 적었다. 

 

김 연구원은 북한과 하마스의 군사 협력에 대한 대응으로 오는 6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공동 행동을 취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한국과 미국은 G7과 쿼드(미국·일본·호주·인도 4자 안보 협의체),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차원에서 자금 흐름을 차단하는 양자 또는 다자 차원의 공조를 강화할 수 있다”며 “당장 취할 수 있는 즉각적 행동은 6월 열리는 G7 정상회의에서 우크라이나·가자지구 전쟁 내 북한의 역할을 규탄하는 결의를 채택하는 것”이라고 제시했다. 

 

북한은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인 러시아에도 300만개가 넘는 탄약과 수십발의 탄도 미사일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연구원은 또 “한국과 미국은 북한의 불법행위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할 수도 있고, 북한과 러시아의 밀착에 불만족스러운 중국을 이용해 북한의 불법 무기 거래를 제한하는 협상을 진행할 수도 있다”고 제언했다. 


이지안 기자 ea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