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복희, ‘먹뱉’ 논란에 “아직까지 그렇게 생각하는 건 어쩔 수 없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3-29 10:25:41 수정 : 2024-03-29 10:25: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 캡처

 

먹방 유튜버 문복희(본명 문기연‧28)가 음식을 삼키지 않고 뱉는다는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8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에 등장한 문복희는 이른바 ‘먹뱉’ 의혹과 유튜브 수입에 대한 궁금증에 대해 답했다.

 

영상에서 탁재훈은 960만 명의 구독자와 최고 조회수 4700만 회의 기록을 보유한 문복희에게 “도대체 뭘 먹길래(그렇게 구독자가 많냐)”라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문복희는 ‘불닭에 치킨’이라며 민망해했다.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 캡처

 

이어 탁재훈이 “어린 나이에 논란이 생기면 멘탈도 그렇고 쉽지 않을 텐데”라고 먹뱉 논란을 언급하자 문복희는 “안 했으니까 저는 별로 크게 생각을 안 했다”고 답했다.

 

문복희는 음식을 뱉는다는 오해를 풀기 위해 편집하지 않은 전체 영상을 올려왔다고 했다. 그는 “풀 영상을 거의 1년 정도 올렸다”며 “아직까지 내가 ‘먹뱉’을 한다고 생각하면 어쩔 수 없다”고 털어놨다.

 

유튜브 수익에 대한 궁금증에도 답했다. 탁재훈이 “어린 나이에 돈 백억 있으니까 어떻냐”고 묻자 문복희는 “그 정도로 안 번다”며 “많이 벌긴 하는데 해외 구독자도 많고, 연령대가 낮다 보니 그 정도로 안 나온다”라고 답했다. 가장 큰 소비는 외제차를 구매한 것이라고 말해 신규진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