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윤진 “이범수 측, 폭로글 사실 아니라는 기사 내달라고 연락와”

입력 : 2024-03-29 08:33:29 수정 : 2024-03-29 09:09: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통역사 이윤진이 이혼 소송 중인 배우 이범수 측의 변호사로부터 연락을 받았다며 법적 다툼을 예고했다.

 

지난 28일 이윤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 함성이 드디어 상대방에게 전달 돼 상대방 변호사로부터 연락을 받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상대방 측 변호사는 '내 글이 사실이 아니라고 기사를 내주면 생각해보겠다'는 의뢰인의 의사를 전달했다. 일주일만에 고안해 낸 대단한 묘안이다"라면서 "나의 글은 팩트와 증거에 의한 사실이다. 그러므로 사실이 아니라는 기사를 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윤진은 "시끄러운 일 만들어 죄송하다. 이제 법정에서 증거로 조용히 해결하겠다"라고 덧붙이며 진흙탕 싸움을 예고했다.

 

또한 이범수, 이윤진의 이혼 사유가 불륜이 아닌 성격차이라는 내용이 담긴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며 “차라리 사랑에 빠지라고 크게 품었다”며 “‘성’을 대하는 ‘격’의 차이”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덧붙였다.

 

최근 이범수와 이윤진은 결혼 14년만에 파경을 맞았다. 이후 이윤진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범수의 이중생활, 은밀한 취미활동, 시모의 폭언 등을 주장하며 이범수를 향한 폭로글을 올렸다.

 

이에 이범수는 "개인 사생활로 소속사와 대중들에게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사과하면서도 "이윤진의 소셜미디어에 게시하는 글이 기사화 되는 것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고 이윤진이 먼저 제기한 소송 안에서 직접 주장과 반박을 통해 답변해 나갈 예정"이라고 대응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