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삼성 강민호, 새 역사 썼다…프로야구 최초 2238경기 출장

입력 : 2024-03-28 18:39:04 수정 : 2024-03-28 23:02: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용택 위원 기록 넘어…"부모님이 건강한 몸 물려주신 덕분"

삼성 라이온즈의 주전 포수 강민호(38)가 프로야구 역사상 처음으로 2천238번째 경기에 출전한 선수가 됐다.

 

강민호는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방문경기에 5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해 박용택(전 LG) 해설위원이 갖고 있던 최다 경기 출전 기록(2천237경기)을 깼다.

삼성 라이온즈 강민호. 삼성 라이온즈 제공

2004년 신인드래프트 2차 3라운드 전체 17순위로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한 강민호는 9월 1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현대 유니콘스전에서 프로 첫 경기를 치렀고, 2005년 주전 자리를 꿰차 104경기에 출전했다.

 

데뷔 10년 차인 2013년 8월 8일 LG전에선 1천 경기, 2022년 4월 30일 KIA 타이거즈전에서 2천 경기 출장 기록을 세웠고, 올해도 주전 자리를 지키며 대기록을 작성했다.

 

강민호는 클리닝 타임 때 기존 기록 보유자인 박용택 해설위원에게 꽃다발을 받아 의미 있는 장면을 연출했다.

 

삼성 주장 구자욱과 LG 주장 오지환, 김현수도 강민호에게 꽃다발을 전달하면서 축하 인사를 건넸다.

 

강민호는 이날 경기를 앞두고 "부모님이 건강한 몸을 물려주셔서 오늘의 영광을 누리게 됐다"며 "모든 것이 부모님 덕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단 한 번도 최다 경기 출전 기록을 염두에 두고 뛴 적이 없었다"라며 "그저 건강하게 매 시즌을 치르다 보니 대기록에 도달하게 됐다"고 돌아봤다.

 

그는 "그동안 포수는 40세가 넘으면 은퇴하는 분위기가 짙었다"라며 "(체력 소모가 많은) 포수라도 경쟁력이 있다면 언제까지든 경기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을 후배들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소망했다.

 

아울러 "오늘도 많은 출전 경기 중 한 경기일 뿐"이라며 "특별한 감정은 들지 않는다. 다만 오늘을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기억으로 삼고 싶다"고 덧붙였다.

 

강민호의 최다 경기 출전 기록은 포수로서 달성해 더욱 의미가 크다.

 

포수는 매일 세 시간 넘게 쪼그려 앉은 채 고도의 집중력으로 경기를 운영해야 하는 보직이다.

 

무거운 장비를 쓴 채 경기에 임해야 해 체력 부담이 크다.

 

전 세계적으로 살펴봐도 강민호의 기록은 대단하다.

 

19세기에 태동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포수 최다 출전 기록은 이반 로드리게스의 2천543경기다.

 

강민호가 2026시즌까지 주전 자리를 지키면 로드리게스의 기록마저 뛰어넘을 수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