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빵이 타임머신 타고 왔네”…제조일자 ‘내일’로 적힌 빵에 中 발칵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3-28 17:59:39 수정 : 2024-03-28 17:59: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조일자가 내일로 찍힌 중국 업체의 빵. 바이두 캡처

 

중국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에게 나눠준 빵의 제조일자가 허위로 기재됐음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인민망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장쑤(江蘇)성 쑤저우(蘇州)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지난 26일 봄 소풍 행사를 하며 학생들에게 빵을 나눠줬다.

 

그런데 이 빵의 제조일자가 놀랍게도 소풍 다음날인 27일로 적혀 있던 것.

 

이 심상치 않은 오류는 한 학부모가 자녀가 먹지 않고 가져온 빵을 확인하다가 발견됐다. 해당 학부모는 인터넷에 영상을 올려 제조일자가 미래로 된 빵에 대해 폭로했다.

 

논란이 일자 학교 측은 부랴부랴 빵의 제조일자에 문제가 있음을 발견하고 급식업체에 연락해 문제의 빵을 회수했다. 학교 측은 이 업체와의 계약을 해지하고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묻기로 했다.

 

학부모들은 “식품 안전은 모든 어린이의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로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성토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조기생산(早産) 빵’,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여행을 하는 빵’ 등 자조 섞인 반응을 보이며 제조업체를 비난하고 있다.

 

다만 이번 사건의 원인이 제조일자를 잘못 표기한 단순 실수였는지, 사흘밖에 안 되는 빵의 유통기한을 늘리기 위한 고의적인 조작이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건은 식품 생산 과정의 허술한 태도와 관리의 허점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