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낙연, 이재명 ‘민생지원금’ 제안에 “꼭 선거때…그 양반 오랜 버릇”

입력 : 2024-03-28 17:36:57 수정 : 2024-03-28 17:36: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25만원 민생지원금’ 공약에 대해 선거 때만 되면 돈 푸는 정책을 들고나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 연합뉴스)

이낙연 대표는 2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이재명 대표의 1인당 25만원 민생지원금 제안을 어떻게 봤냐’는 물음에 “그 양반의 오랜 버릇”이라며 이같이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그렇게 해서 돈을 쓰면 그때는 소비 진작 효과가 나타나겠지만 인플레이션은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라며 “지금 인플레이션이 너무 심해졌다. 코로나 때 돈이 풀린 것들이 지금 인플레이션으로 나타나 물가가 올라가고 이른바 대파 파동까지 난 것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이어 “또 돈을 풀어서 물가가 올라가면 그 피해는 어디로 갈 것인가, 그것은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 하는 것이 빠져 있다"며 “그런 점에서 약간은 눈속임 같은 느낌이 든다”고 했다.

 

앞서 이재명 대표는 지난 24일 “민생경제 비상사태 해결을 위해 국민 모두에게 1인당 25만 원, 가구당 평균 100만 원의 민생 회복 지원금 지급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허은아 개혁신당 공동선대위원장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4년 전 문재인 대통령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보름여 앞둔 시점에서 ‘긴급재난생계지원금’ 100만원 지급(4인 가구 기준)을 발표했다”며 “민주당이 기다렸다는 듯 ‘전 국민 재난지원금’ 100만원(4인 가구 기준)을 공약해 180석이라는 사상 유례없는 대승을 거뒀다”고 주장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