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향 부산 찾은 조국 “국민들, 尹 독재에 고통 받고 힘들어해”

입력 : 2024-03-28 16:48:44 수정 : 2024-03-28 16:51: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28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동백섬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22대 총선 출정식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8일 고향인 부산에서 출정식을 열고 정권심판을 강조했다.

 

조 대표는 이날 오전 해운대구 동백섬 등대 앞에서 출정식을 갖고 “부산은 우리나라 정치적 민주화를 이끌어냈던 부마항쟁의 진원지”라며 “윤석열 독재 정권하에 우리가 힘들어하고 고통받고 있는데, 그 뜻을 되살리기 위해 군사독재 정권을 해결한 부산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곳 부산에서 시작을 한 뒤 대구로, 대전으로, 서울로 올라갈 것”이라며 “부산에서 '부산혁신당'이 동남풍을 일으켜서 전국적으로 밀고 올라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조 대표를 비롯한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후보들은 “부산도 디비졌다(뒤집혔다의 부산 사투리)”고 화답하기도 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