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T&G 신임 사장에 방경만…“글로벌 탑 티어 도약”

입력 : 2024-03-28 15:05:53 수정 : 2024-03-28 15:06: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T&G 신임 대표이사 사장에 방경만 후보가 선임됐다. 

 

KT&G는 대전 인재개발원에서 제37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방경만 대표이사 사장을 선임했다고 28일 밝혔다. 9년 만에 수장 교체로 이번 선임에 따라 KT&G는 민영화 줄곧 내부 출신이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하게 됐다.

 

방경만 KT&G 신임 대표이사 사장. KT&G 제공

방경만 사장은 “회사를 위해 CEO로서 헌신할 수 있는 영광스러운 기회를 주신 주주들과 국내외 사업 현장에서 땀 흘리고 계신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KT&G는 3대 핵심사업을 성장 발판으로 삼아 ‘글로벌 탑 티어(Global Top-tier)’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며, 그 성장의 과실을 공유함으로써, 회사 가치를 높이고 주주를 포함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더욱 단단한 신뢰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글로벌 탑 티어’로의 도약을 위한 차기 경영전략으로 ‘T·O·P(Trust, Origin, Professional)’를 제시했다. ‘T·O·P’는 적극적 소통으로 이해관계자 신뢰(Trust)를 제고하고, ‘퍼스트 무버(First-Mover)’로서 근원적(Origin) 경쟁력을 확보하며, 성과와 성장을 위해 글로벌 전문성(Professional)을 강화하는 전략이다. 숱한 위기를 돌파하며 성장해온 ‘KT&G 성공의 역사’를 기반으로 신선하고 파격적인 시도를 거듭해 나가며 KT&G의 새로운 신화를 만들어 나갈 것을 구성원들에게 당부했다.

 

방 사장은 1998년 KT&G의 전신인 한국담배인삼공사에 입사했다. 브랜드실장, 글로벌본부장, 전략기획본부장, 사업부문장 등을 두루 거쳤다. 브랜드실장 재임 시 국내시장 점유율 1위 브랜드인 ‘에쎄 체인지’를 출시하며 국내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날 주총에서는 손동환 사외이사 선임 안건과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곽상욱 사외이사 선임 안건도 가결됐다. 이번 주총에서는 사내이사와 사외이사를 구분하지 않고 후보자 중 상위 득표자 두 명을 선임하는 ‘통합집중투표’가 도입됐다. 사장 후보에는 방 대표가 올랐고 사외이사 후보는 임민규 KT&G 이사회 의장과 손동환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두 명이 올랐다. 투표에서는 방 사장이 가장 많은 표(8409만7688표)를 얻었고 손 이사가 2위(5660만3958표), 임 후보가 3위(2450만5618표)를 각각 받았다.

 

KT&G 측은 “새롭게 구성되는 차기 이사회를 중심으로 회사의 성장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