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가치 인정받는 시점에 SK온 상장할 것”

관련이슈 이슈팀

입력 : 2024-03-28 14:37:19 수정 : 2024-03-28 14:37: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은 28일 배터리 자회사 SK온의 기업공개(IPO)에 대해 “가치를 가장 많이 인정받을 수 있는 시점에 상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SK이노베이션 제17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SK온 상장 계획에 대한 질의에 “상장 시점을 아직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지 못하지만, SK온의 성과가 궤도에 오르는 것이 전제조건”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이 28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SK이노베이션 제17차 정기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부회장은 “외부 투자자를 유치하면서 약속한 IPO 시점이 2026년 말”이라면서도 “상황에 따라서 1년 내지 2년 정도는 투자자들과 협의해 상장 시점을 조정할 수 있다고 돼 있고, 늦어도 2028년 이전에는 상장을 마무리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26년 이전이라도 시장에서 충분히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면 조속히 IPO를 하는 것이 맞고, 그 부분이 SK이노베이션 주주 가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강동수 SK이노베이션 전략재무부문장은 SK이노베이션의 주가 하락과 관련해 “현실적으로 지금 주가가 이차전지 쪽 영향을 많이 받는데, 지난해 하반기 이후 전기차 시장 수요가 주춤한 상태”라며 “빠르면 올해 하반기, 적어도 내년에는 전기차 시장이 회복되면서 SK온 수익성이 개선되고 SK이노베이션 주가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온은 올해 하반기 흑자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경훈 SK온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올해 하반기에는 재고 소진과 함께 전반적인 금리 인하가 예상되고, 전기차 신규 차량에 대한 (수요가) 더 많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하반기에는 브레이크 이븐(break-even·손익분기)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주총에서 SK이노베이션은 박상규 총괄사장과 강동수 전략재무부문장을 사내이사로, 장용호 SK㈜ 대표이사를 기타비상무이사로 각각 신규 선임했다.

 

주총 직후 이사회에서 박 총괄사장은 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로 정식 취임했다.

 

박 총괄사장은 “올해는 점증하는 대외 환경 불확실성을 극복하기 위해 전체 사업영역의 전면적인 체질 개선으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겠다”며 “이러한 내실 다지기를 통해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개정, 사외이사 선임, 임원퇴직금규정 개정,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모든 안건이 원안대로 가결됐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