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경규, 예능 대부의 일침…“‘유퀴즈’는 ‘한끼줍쇼’ 짝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3-28 09:45:57 수정 : 2024-03-28 09:5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왼쪽부터) 방송인 유재석-이경규-조세호

 

방송인 이경규(63)가 ‘유퀴즈’ 프로그램과 관련해 일침을 가했다.

 

2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237회에서는 ‘비밀병기’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예능계의 대부’ 이경규가 출연했다.

 

이날 이경규는 강호동과 자신이 MC 역할을 맡았던 2020년에 종영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를 언급하며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전신이 ‘한끼줍쇼’라고 주장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에이 형 왜 이래요! 결이 다르지 않나요?”라며 반발해 웃음을 유발했다.

 

그러자 이경규는 “결이 같지, 짝퉁이잖아”라면서 “‘한끼줍쇼’ 보고 재밌으니까 골목 다니면서 사람들 붙잡아서 퀴즈 낸 거 아니냐? 그게 잘 안 먹히니까 이렇게 들어앉은 거잖아”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유재석은 “코로나 때문에 밖을 못 돌아다니게 되니까 그런 거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경규는 “‘유퀴즈’는 하늘이 점지해 준 프로그램이다”면서도 “코로나 아니었으면 없어졌을 것”이라고 냉철하게 분석했다. 

사진=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앞서 지난 1981년 데뷔한 이경규는 44년간 정상의 자리를 지킨 자타공인 대한민국 예능 대부로써 2000년대 중반부터 미래의 대한민국 예능계를 내다봤다고. 이에 대해 MC 유재석은 “이경규가 예전 MBC ‘놀러와’ 때 앞으로는 ‘예능이 아니라 다큐멘터리의 시대가 된다’고 이야기했다”고 말을 보탰다.

 

그 예측은 그대로 맞아떨어졌다. 2024년 기준으로 대한민국 예능계는 대중의 성향이 전과 달라져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풀어낸 예능 프로그램 배출이 늘고 있다.

 

끝으로 유재석은 이경규에 대해 “저의 큰 기둥 같은 분이다. 방송에서 농담처럼 하는 말이 아니라 형님의 존재만으로도 큰 의지가 된다”라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유혜지 온라인 뉴스 기자 hyehye0925@seq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