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저는 법 지키는 사람. 尹·韓 적법하게 응징…내 가족처럼 똑같은 잣대로 적용해야”

입력 : 2024-03-28 09:26:02 수정 : 2024-03-28 09:26: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복수라는 단어를 쓴 적이 한 번도 없어”
‘3년은 너무 길다’ 슬로건
“탄핵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냐”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법은 윤석열 대통령과 그 가족,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에게도 적용되는 것이다. 법 적용이 복수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2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진행한 외신 대상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치에서 정치적 심판, 복수의 사이클이 계속되는 게 건강하다고 보느냐’는 한 외신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조 대표는 “법을 적용해 특정한 불이익이 생기는 것은 복수가 아닌 적법하고 합리적인 응징”이라며 “나나 우리 당은 복수라는 단어를 쓴 적이 한 번도 없다. 내가 만일 복수를 원하면 칼 들고 가야죠”라고 했다.

 

그는 이어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이 검사 시절에 사용한 똑같은 잣대를 자신과 자기 가족에게 적용해야 한다”며 “그게 공정과 상식”이라고 꼬집었다.

 

조국혁신당이 윤석열 정부의 조기 종식과 ‘한동훈 특검법’ 입법을 공약한 것에 대해 정당성을 강조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조국혁신당이 ‘3년은 너무 길다’는 슬로건으로 총선 이후 윤 대통령 탄핵을 추진할 의지를 보이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조 대표는 “그것은 탄핵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외신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조 대표는 “제1당인 민주당 등 범야권이 합해서 200석을 얻지 못하더라도 상당한 의석수를 확보하게 된다면 윤석열 체제에 균열을 낼 수 있다”며 “정치적으로 (정권을) 무력화하는 게 목표다. ‘레임덕’, ‘데드덕’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2심에서 실형을 받은 조 대표는 대법원에서 실형이 확정된다면 어떻게 리더십을 발휘하겠느냐는 말에는 “내가 20대 시절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감옥에 가봤기에 잘 견딜 것 같다. 우리 의원들도 잘 견딜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