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참모 평균 재산 34억원…1위는 329억원 누구? [재산공개]

입력 : 2024-03-28 08:18:55 수정 : 2024-03-28 08:18: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성섭 중소벤처기획관은 -1억4291만원 보유

대통령실 참모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건 김동조 국정기획비서관이었다.

 

약 329억원을 신고한 그는 보유한 비상장주식의 주가 폭등으로 1년 동안 210억원가량 재산이 늘었다.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한 건 김성섭 중소벤처기획관으로 –1억4291만원을 보유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연합뉴스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023년 12월31일 기준 대통령실 재산공개대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공개했다. 윤석열 대통령을 제외하면 대통령실 고위급 공무원 중 총 40명의 참모가 재산을 신고했다. 이들의 평균 재산은 총 34억1662만원으로 나타났다. 평균적으로 전년 대비 5억663만원이 늘었다.

 

코로나19 이후 토지 및 주택 가격 감소로 토지 재산은 평균 1764만원이 감소했고, 아파트와 상가 등 건물 자산의 경우 평균 1억6973만원이 줄어들었다. 반면 40명 참모의 예금액은 평균 1억6189만원이 늘었다. 전세 보증금 인하 등으로 현금 보유액이 커진 것이다.

 

참모 중 재산이 가장 많은 사람은 김동조 국정기획비서관으로 329억 2750만원을 보유하고 있었다. 김 비서관이 보유하고 있는 비상장주식 한국제강의 주가가 오르며 1년 만에 재산이 210억3599만원 가량 증가했다.

 

두 번째로 큰 재산을 신고한 참모는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다. 그는 총 131억1284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차장의 재산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게 아파트 상가 건물 재산인데 대부분 참모가 전년 대비 아파트 가격이 떨어졌다고 신고한 반면 김 차장의 경우 전년보다 5억1515만원의 늘었다고 신고했다.

 

김 차장이 보유한 서울 서초동 아파트 가격은 전년보다 2억5000만원이 떨어졌지만 서울 여의도, 신사동 등의 상가 가격은 오히려 올랐다.

 

왕윤종 국가안보실 3차장(전 경제안보비서관)은 세 번째로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79억511만원을 보유한 그는 예금 보유액이 47억7893만원으로 한 해 동안 7억8088만원 증가했다. 왕 차장은 배우자의 상속분으로 인한 재산 증가라고 설명했다.

 

40명 참모 중 김성섭 중소벤처비서관은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했다. 김 비서관의 총 재산은 –1억4291만원이다. 김 비서관이 경우 사인간채무, 금융채무 등이 8억3144만원이 있다고 밝혔다.

 

최영해 정책조정비서관은 두 번째로 적은 재산을 신고했다. 최 비서관은 총 3억7932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 이 재산은 전년 대비 1억2280만원이 늘어난 액수다.

 

세 번째로 적은 재산을 신고한 건 인성환 국가안보실 제2차장이다. 인 차장의 재산은 7억6088만원이다. 인 차장은 전년 대비 7억1869만원 가량 재산이 줄었다. 대통령실 참모 중 1년간 재산이 가장 많이 줄어든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용산구 이촌동의 전세 계약을 해지하고 부채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재산이 줄었다고 밝혔다.

 

한편 대통령실 참모 중 총 14명이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35%가 다주택자인 셈이다. 김태효 차장은 본인이 소유한 서울 서초동 아파트와 상가, 배우자 소유의 미국 하와이 아파트 등 총 5개의 건물 자산을 신고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