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주은 "어머니 대장 수술…아파서 죽고 싶다고"

입력 : 2024-03-28 14:36:01 수정 : 2024-03-28 14:36: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최민수 아내이자 방송인으로 활동하는 강주은이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중도 하차한 건 어머니 건강 문제 때문이었다고 했다.

 

강주은은 2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에 나와 "어머니가 대장 수술을 받았다. 엄마 건강 상태가 촬영을 계속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또 "어머니가 수술 후 아파서 죽고 싶다고 할 정도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수술 후 건강하게 회복 중"이라고 말했다. 강주은은 13주만에 '아빠하고 나하고'에 복귀했다.

 

부모와 5개월 째 합가 중이라는 강주은은 "부모님과 같이 살면서 어르신들과 함께 사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행복하지만, 모든 것에 장단점이 있다"고 했다. 그는 "남편이 항상 가족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남편 도움 없이는 이렇게 못했겠다고 느낀다. 진짜 아들처럼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