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文정부 장관·청와대 출신 현역 의원들 비공개 회동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2-20 14:55:25 수정 : 2024-02-20 15:03: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비명 겨냥 공천 불이익 기조 속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 오찬 회동
19일엔 김영주 국회부의장 탈당
文, 통화로 金 탈당 만류하기도
친문계, 조직적 움직임 가속화

문재인정부 장관 및 청와대 참모 출신 더불어민주당 현역 의원들이 20일 비공개 오찬 회동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비명(비이재명)계 인사들을 겨냥한 공천 불이익 기조가 두드러지는 상황 속 친문 인사들의 조직적 반발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 따르면 문 정부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전해철 의원과 초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윤영찬 의원 등 장관·청와대 참모 출신 현역 의원들 일부가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로 오찬 회동을 했다. 한 참석자는 “비공개로 진행된 일정이어서 오갔던 대화 내용은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연합뉴스

이날 회동은 민주당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이 ‘검찰정권 탄생 책임론’을 제기하는 등 친문(친문재인) 인사들을 포함한 비명계에 대한 공천 불이익 기조가 확산되는 와중에 성사된 것이다. 또한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임 공관위원장으로부터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에 해당한다는 통보에 불복, 탈당을 선언한 지 하루 만이다. 하위 10∼20%에 해당하는 현역 의원은 예비후보 경선에서 20% 감점을 받기 때문에 공천에 불리하다. 김 부의장은 “저에 대한 하위 20% 통보는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의 사당으로 전락했다고 볼 수 있는 가장 적나라하고 상징적인 사례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도 전화 통화로 김 부의장의 탈당 의사를 접한 뒤 만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화 직후엔 전해철 의원과 윤영찬 의원, 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이 김 부의장을 찾아가 탈당을 만류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 측에선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김교흥 의원이 직접 나섰지만 김 부의장의 뜻을 꺾지 못했다.

 

친문계는 조직적인 움직임을 계속해 나갈 태세다. 홍영표 의원은 “(친문 의원들이) 계속 모이려고 그런다”라며 “(공천 과정을 두고) ‘비선’, ‘밀실’, ‘사천’ 이런 얘기가 나오고, 구체적으로는 정체불명의 여론조사, 사실 불법성도 굉장히 높은 것들이 나오니 투명하고 공정한 공천이 무너졌다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렇게 (공천 작업이) 계속되면 이번 총선을 윤석열 정권에 헌납하는 것이라 본다”라며 “이런 비정상적 상태가 빨리 종식돼야 한다”라고 했다.


배민영·김현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