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년 10명 중 4명 “아파도 병원 못가… 바쁘고 돈 아까워”

입력 : 2024-02-13 18:49:05 수정 : 2024-02-13 18:59: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소년정책연구 4000명 조사 결과

절반 이상 최근 1년간 검진 안 받아
15%“아플 때 도움 요청할 사람 없어”
58%“우울한 상태” 37%“자살 생각”

청년 10명 중 4명은 바쁘거나 돈이 아깝다는 등의 이유로 아파도 병원에 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절반 이상은 최근 1년간 건강검진을 받아 본 적이 없었고, 생활비에서 지출하는 의료비 비중은 5%에도 미치지 못했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13일 ‘청년 빈곤 실태와 자립 안전망 체계 구축방안 연구’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조사결과를 내놨다.

병원에서 환자들이 진료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19∼34세 청년 4000명(남성 1984명·여성 201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41.6%는 ‘최근 1년간 아픈데도 병원에 가지 못했다’고 답했다.

병원을 찾지 못한 이유로는 ‘병원 갈 시간이 없어서(바빠서)’가 47.1%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병원비(진료비)를 쓰는 것이 아까워서’(33.7%), ‘약국에서 비처방약을 사 먹어서’(9.3%) 순이었다.

최근 1년간 월 생활비 중 의료비 평균 지출 비중은 ‘5% 이하’라는 응답이 54.0%로 가장 많았다. 이어 ‘6∼10%’가 18.2%, ‘전혀 없음’이 13.2% 순이었다. 전체 생활비에서 의료비에 들어가는 비용이 부담스럽게 느껴진다고 답한 비율은 40.0%였다. ‘부담되지 않는다’는 비율은 30.9%다.

청년의 절반 이상은 최근 1년간 병원, 건강검진센터, 보건소 등에서 건강검진을 받아 본 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건강 지원 정책 가운데 최우선 순위로는 ‘2030 무료 건강검진 확대’를 꼽은 응답자가 50.6%에 달했다. 가장 시급한 정부의 청년 건강 정책으로는 ‘청년 의료비 지원 확대’(32.8%)를 꼽았다. ‘청년 심리상담 지원 확대’는 28.9%, ‘청년 건강검진 확대’는 24.4%였다.

또 청년들은 아플 때 친구나 가족 등 주변 사람에게 도움을 받기도 어려운 나타났다.

15.2%는 ‘아플 때 도움을 요청할 만한 주변 사람이 없다’고 밝혔다. ‘있다’고 한 청년의 52.4%도 ‘최근 1년간 주변 사람에게 도움을 받은 적이 없었다’고 답했다. ‘정서적으로 의지할 만한 사람이 없다’고 밝힌 비율은 13.2%, ‘최근 한 달간 사적으로 사람을 만난 적이 없다’고 한 비율은 16.4%였다.

최근 한 달간 10명 중 9명은 ‘혼밥’을, 10명 중 3명은 ‘혼술’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밖에 ‘우울한 상태’라고 답한 청년은 57.8%, ‘자살 생각을 한 적이 있다’고 답한 청년도 37.1%나 됐다.

연구진은 “청년건강검진 홍보를 강화하고, 취약 청년층에 대한 의료비 지원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연령대별, 성별, 실업 여부, 지역 등에 따른 맞춤형 건강 정책을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