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낙연 나랑 붙자"…광주·전남서 일부 후보 '마케팅'

입력 : 2024-02-13 14:56:22 수정 : 2024-02-13 14:56: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목포=연합뉴스) 정다움 기자 =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가 8일 오전 전남 목포시 동부시장에서 이동하고 있다. 2024.2.8 daum@yna.co.kr

광주·전남에서 4월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일부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들이 "개혁신당 이낙연 공동대표와 대결을 원한다"며 이 대표를 이용한 '지렛대마케팅'을 하고 있다.

천경배 민주당 전남 영암·무안·신안 예비후보는 13일 자료를 내고 "이낙연 대표는 전남도청 소재지인 무안(영암·무안·신안)에 출마하라"며 "국민에게서 평가를 함께 받아보자"고 제안했다.

천 후보는 "이 대표는 5선 국회의원과 전남지사를 지냈고 문재인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였다"며 "단 한 번의 희생도 없이 이 모든 영광을 민주당의 이름으로 누려왔으면서 민주당과 지지자들에게 총구를 겨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명진 광주 서구갑 예비후보도 자료를 내고 "DJ 3세대 정치인 '김명진'이 DJ를 배신한 이낙연을 심판하고자 한다"며 이 대표에게 광주 서구갑 출마를 요구했다.

김 후보는 "윤석열 검찰 독재의 폭주와 무능을 심판하고 파탄 난 민생을 되살리는 절체절명의 기로에, 분열의 행보로 DJ 정신을 배신한 이낙연 대표에게 광주 시민들의 따끔한 심판이 있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낙연 대표는 지난 7일 광주를 방문해 "호남이 압도적으로 지지해 온 민주당도 예전의 민주당이 아니"라며 "당내 민주주의도, 다양성도 죽은 분위기로는 민주당이 제대로 발전할 수도 없고, 정권교체를 하기도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자신을 향해 출마 요구가 잇따르는 데 대해 "출마할지, 전국 선거를 지원할지, 출마한다면 광주를 포함해 어디서 출마하는 게 국가와 호남과 당에 도움이 될지 당과 상의하겠다"며 "만약 출마한다면 광주를 최우선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