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개혁신당 빈틈 파고들 수도"…제주·강원권 표심 살펴보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2 15:00:00 수정 : 2024-02-12 14:48: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2공항 하긴 할거라(추진하나)”, “언젠간 하겠주. 해사주(하겠지. 해야한다)”, “공항 두개 만들엉 뭐할거라. 못한다게(필요없다. 못한다)”.

 

제주지역 설 밥상 화두는 단연코 총선 향방과 제2공항 건설, 관광객 감소, 부동산 경기였다. 2015년 입지(성산읍) 발표 후 9년째 고시도 못한 채 겉돌고 있는 제주 제2공항 건설 불확실성으로 도민들의 피로감은 그 어느 때보다 높다. 도민 김한수(57·가명)씨는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연말에 기본계획 고시를 한다고 했는데 소식이 없다. 총선 앞둬 정략적으로 발표하려 늦추는 것인지. 정부가 아직도 제2공항 건설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것인지 답답하다”고 말했다. 

서귀포시 성산읍 일원에 들어설 제주 제2공항 조감도. 국토교통부 제공

제2공항 찬반 여론은 총선 표심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설 앞둬 실시한 각종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아성인 서귀포 선거구가 국민의힘 후보의 맹추격 양상을 보이며 제주 최대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제3지대와 관련, 제주 지역 정치권 한 인사는 “개혁신당은 경쟁력 있는 지역구 후보를 내세우기 쉽지 않을 것이나 무당층이 상대적으로 많아 정당 지지율을 치고 올라갈 가능성이 높다”라며 “서귀포의 경우 양강 구도가 예상되면서 제3지대가 양당 셈법에 따라 변수가 될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강원지역 민심은 지역 개발이 최 화두였다. 동해·태백·삼척·정선 등 폐광지 4개 시∙군 주민들은 제2의 광업 전성기를 이끌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동해에 사는 윤모(39)씨는 "인구유출이나 의료시설 부족 등 산적한 문제가 많지만 무엇보다 폐광지 경제를 획기적으로 일으킬 후보가 있다면 표를 주고 싶다"며 "경제가 살아나면 다른 문제는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춘천과 원주 등 강원 영서지역에서는 교통망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춘천에 거주하는 이모(54)씨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가 춘천과 원주 등까지 연결되면 강원도 수도권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며 "대부분 후보가 교통망 확충을 이야기 하고 있는 것 같아서 어떤 후보를 선택할지는 아직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강원도 원주에 사는 전모(43)씨는 “개혁신당이 출범했다는 이야기는 들었다”면서도 “강원도를 위해서 어떤 일을 할 것인지는 들은 바가 없다. 솔직히 당 이름 이외에는 잘 모르겠다. 주변에서도 부정적인 반응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제주·춘천=임성준·배상철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