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21석 걸린 서울·경기·인천…수도권 승패에 따라 ‘여야 운명’ 갈린다

입력 : 2024-02-12 07:31:36 수정 : 2024-02-12 07:31: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년 전엔 민주당서 107석 싹쓸이한 수도권
뉴스1

전체 253개 지역구 중 절반에 가까운(121개) 지역구가 몰려있는 서울, 경기, 인천은 이번 총선 승패를 결정지을 최대 격전지다.

 

수도권은 지난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승리를 몰아줬지만 수도권은 '텃밭'이 무의미할 정도로 여론이 빠르게 움직이는 만큼 이번 승패의 향배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고 뉴스1이 전했다.

 

12일 뉴스1이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에 의뢰,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서울·인천·경기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2435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 '살고 있는 지역구에서 다른 사람이 당선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이 52%로 집계됐다. '현역 의원이 다시 당선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은 29%였다. 모름·응답 거절은 19%였다.

 

지역별로는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경기와 인천에서 현역 의원 교체를 원하는 의견이 서울보다 많았다. 경기 유권자 중에서는 현역 교체를 원하는 목소리가 54%로 유지를 원하는 의견(26%)보다 28%포인트(p) 높았다. 인천에서도 교체 의견이 54%로 유지 의견(28%)보다 26%p 많았다.

 

4년 전 21대 총선에서는 민주당이 수도권 전체 121석 중 107석을 차지했다. 당시 민주당은 △서울 49석 중 41석 △경기 59석 중 51석 △인천 13석 중 11석에서 승기를 거머쥐었다. 그러나 이번 총선에서는 수도권 전체 121석 중 절반이 여야 중 특정 당 강세 지역으로 분류하기 어려운 스윙보터 지역구로 나타났다.

 

서울 한강 이남 동쪽과 서쪽 지역은 각각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세가 뚜렷하게 갈린다. 동쪽에 자리한 강남·서초·송파구는 서울 내 보수 정당 지지율이 가장 높게 나타나는 텃밭으로 분류된다. 반면 서부 지역인 관악·금천·구로·영등포구에서는 주로 민주당이 우세했다.

 

서울 내 주요 경합지는 중·성동갑이다. 보수 정당 험지인 중·성동갑은 '86운동권의 상징'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여권 내 대표적인 '경제통'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이 맞대결을 펼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민주당에서는 친문계를 상징하는 임 전 실장 등을 겨냥한 '윤석열 정권 탄생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경율 국민의힘 비대위원이 '사천' 논란 후 불출마를 선언한 서울 마포을도 주목된다.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 지역구인 마포을은 최근 다섯 차례 총선에서 민주당이 네 번 승리한 민주당 강세 지역이다. 여당에선 김성동 마포을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을 비롯 정 최고위원을 이길 수 있는 다양한 카드를 검토중이다.

 

'민심 풍향계'로 불리는 인천 대표 격전지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맞붙는 계양을이다. 현재 이 대표 지역구인 계양을은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5선을 지내 인천 내에서도 민주당 강세 지역으로 분류된다.

 

이 곳은 2010년 재보궐선거를 제외하고는 한 번도 보수정당 후보가 당선된 적 없는 대표적인 보수 험지다. 국민의힘으로서는 야당과 빅매치로 수도권 선거에 바람을 일으키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경기는 최근 서울 지역을 이탈한 유권자와 지역에서 상경한 젊은 세대 유권자를 빠르게 유입하고 있다. 과거 선거에선 서울과 경기 표심이 한 방향을 향했지만 최근에는 엇갈린 결과를 내놓기도 한다.

 

경기 경치 1번지 '수원'은 이번 총선 박빙 경쟁을 펼칠 지역 중 하나다. 국민의힘에선 수원정에 출사표를 낸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가 박광온 민주당 의원에 도전장을 던진 상태다. 수원 내 5개 지역구는 전통적 민주당 강세 지역으로 분류된다.

 

수원병에선 취임 3개월 만에 차출된 방문규 전 산업자원부 장관과 이재명 대표의 정무조정실장을 맡은 김영진 민주당 의원이 대결한다. 특히 수원병은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각각 표심이 엇갈린 만큼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워 박빙 결과가 예상된다.

 

한편 이번 조사는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프레임에서 무작위로 표본을 추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전화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가중값 산출 및 적용은 2024년 1월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를 기준으로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4%p, 응답률은 9.6%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