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명절 맞아 모였는데…20·30대 조카, 낮잠 자느라 인사도 제대로 안하네요”

입력 : 2024-02-11 21:00:00 수정 : 2024-02-11 19:31: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프다면 모를까 그냥 낮잠이었다. 이게 예의라고 생각했는데 댓글 보고 놀랐다"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작은 아빠 식구가 와도 자는 27세 여자 조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오후 2시에 시댁 왔는데 5시 넘어서까지 자는 27세 조카. 큰집도 아니고 시댁"이라며 "아주버님이나 형님이 인사하라고 깨워야 하는 거 아니냐"고 적었다.

 

이어 "이러니 조카들이 작은엄마도 우습게 보고 인사도 안 하는 것"이라며 "27세 여자애, 30세 남자애. 30세 남자 조카도 건들건들 인사하는 둥 마는 둥. 5시40분에 '안녕하세요' 인사하더라"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반대로 형수님은 중학교 1학년 제 아들한테는 '인사 크게 해야지'라고 시킨다. 자기 큰 자녀들은 자라고 내버려둔다"고 주장했다.

 

A씨는 "저는 자고 있어도 손님 오시면 깨워서라도 인사시킨다. 동급이 아니고 손위 친척이지 않냐"며 "아프다면 모를까 그냥 낮잠이었다. 이게 예의라고 생각했는데 댓글 보고 놀랐다"고 하소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