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연휴 마지막 날 오전 쌀쌀…미세먼지 ‘나쁨’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1 18:00:00 수정 : 2024-02-11 17:43: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은 전국이 대체로 맑으나 밤부터 구름이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설 명절 연휴 사흘째인 11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이 나들이를 나선 시민들과 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스1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다음 날인 12일 아침 최저기온은 최저 영하 8도, 최고 1도로 쌀쌀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낮부터는 남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돼 전국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10도 이상으로 오를 것으로 보인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인천 -3도, 춘천 -6도, 강릉 -3도, 대전 -4도, 대구 -2도, 전주 -2도, 광주 -1도, 부산 1도, 제주 5도이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9도, 인천 8도, 춘천 8도, 강릉 11도, 대전 11도, 대구 12도, 전주 12도, 광주 13도, 부산 12도, 제주 14도이다.

 

대기질의 경우 전날 미세먼지 잔류와 국외 미세먼지 추가 유입으로 수도권·강원권·전북·영남권은 미세먼지 농도 ‘나쁨’, 그 외 권역은 ‘보통’이 예상된다.

 


이민경 기자 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