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헤일리 “바이든은 쇠약, 트럼프는 정신적 결함 있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0 17:25:00 수정 : 2024-02-10 19:51: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1월 미국 대선의 공화당 경선 후보인 니키 헤일리(51) 전 유엔대사가 조 바이든(81)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77) 전 대통령을 동시에 공격하고 나섰다. 

 

9일(현지시간) 헤일리 전 대사는 성명을 통해 민주당 지지층이 고령의 바이든 대통령을 대신할 후보를 찾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전날 공개된 특검 보고서가 바이든 대통령의 기억력에 상당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것을 언급한 것이다. 

미국 공화당 경선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 AFP연합뉴스

헤일리 전 대사는 “나는 먼저 80세 후보를 은퇴시키는 정당이 백악관을 차지할 것이라고 오랫동안 말해 왔다”면서 “어제 이 나라를 위한 기상 알람이 울렸다. 오늘은 또한 공화당원들을 위한 기상 알람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선 “정신적 결함을 갖고 있다”며 “짜증을 잘 내고 마구 소리를 지르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여러 나라를 서로 혼동하고 2021년 1월6일 연방의회 의사당 난입 사태 때 경비 책임자가 누구인지 헷갈려 한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역시 고령 리스크를 피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려던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달 20일 트럼프 전 대통령은 유세 도중 헤일리 대사를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전 하원의장과 여러 차례 혼동한 바 있다. 

 

헤일리 전 대사는 “트럼프는 심지어 기력이 쇠약해진 바이든과 지지율도 비슷하다”며 “활기 넘치는 민주당 후보가 나오는 그는 박살이 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자신이 두 고령 후보를 대체할 젊은 후보임을 내세우며 공격 강도를 한껏 높이고 있는 헤일리 대사는 최근 잇달아 부진한 성적표를 받고 있다. 

 

지난 6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빠진 채 치러진 미 공화당 네바다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선 30%대의 낮은 지지율로 2위에 머물렀다. ‘(투표용지에 기재된 후보 중) 지지 후보 없음’에 표를 던진 유권자는 61%였다. 출마도 하지 않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헤일리 전 대사를 이긴 셈이다.


이예림 기자 yea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