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개혁신당’으로 하나 된 제3지대…이준석 “이낙연 전 총리님의 결단으로 쟁점 해소”

입력 : 2024-02-09 18:11:00 수정 : 2024-02-09 18:11: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 SNS에서 “매우 건설적인 합의 이뤄졌다”
이낙연·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이원욱·조응천 무소속 의원, 금태섭 새로운선택 공동대표 등이 설 연휴 첫날인 9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합동 인사를 하고 있다. 이날 오후 제3지대 4개 세력은 ‘빅텐트’ 합당에 합의했다. 뉴시스

 

여야 거대 정당에서 빠져나온 제3지대 4개 세력의 대통합으로 성사된 ‘빅텐트’에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9일 “이낙연 전 총리님의 큰 결단으로 많은 쟁점이 해소됐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앞서 이날 개혁신당·새로운미래·새로운선택 그리고 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정치세력의 합당 선언으로 4·10 국회의원 총선거를 준비하는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 체제의 ‘빅텐트’ 단일 정당인 개혁신당이 탄생했다.

 

이 공동대표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연휴를 앞두고 제3지대를 표방한 정당과 세력이 개혁신당의 이름으로 하나가 됐다”고 알렸다. 이어 “합의 과정에서 있었던 일들이 세세히 공개되기는 어렵고 공개되어서도 안 되지만, 매우 건설적인 합의가 이뤄졌다”며 “특히 개혁신당 당원과 지지자들이 가지고 있던 우려에 대한 부분도 대부분 해소됐다”고 설명했다.

 

이 공동대표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당명’과 연관된 사정 등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같은 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4개 정치세력은 통합신당 합당 방안에 전격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당명은 개혁신당으로 하고, 당 대표는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 체제다. 지도부 명칭은 최고위원회로 하며, 최고위원은 4개 세력이 각각 1명씩 추천하기로 했다. 총선을 지휘할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낙연 공동대표가 맡기로 했다. 통합신당 합당대회는 연휴 직후 조속한 시일 내에 열기로 했다.

 

합의문 발표 회견에는 김용남 개혁신당 정책위의장,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금태섭 새로운선택 대표, 이원욱 원칙과상식 의원이 참석했다. 이들은 총선에서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등 거대 양당을 심판하고 새로운 정치세력이 나서야 한다는 목표 아래 대통합을 결단했다면서, 통합 신당에 표를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