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뉴스 댓글, 누가 가장 활발히 달까…20대? 60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9 21:00:00 수정 : 2024-02-09 16:23: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성인 중 인터넷 뉴스에 댓글을 가장 활발하게 작성하는 연령대는 어딜까. 40대도, 60대도 아닌 30대인 것으로 집계됐다.

 

9일 한국언론진흥재단의 ‘2023 언론수용자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만 19세 이상 전국 성인 남녀 5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에서 ‘최근 1주일 동안 인터넷 뉴스에 댓글을 단 적이 있다’고 밝힌 이들의 비율은 30대 응답자에서 8.6%를 기록, 전체 연령대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40대 응답자는 5.9%가, 19∼29세 응답자는 5.6%가 댓글을 올렸다고 반응했다. 50대와 60세 이상이 댓글을 달았다고 답한 비율은 각각 3.4%, 1.7%였다. 30대는 다른 연령대보다 뉴스를 더 적극적으로 공유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30대 응답자의 8.4%는 지난 일주일 동안 뉴스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나 메신저로 공유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19∼29세가 7.0%로 뒤를 이었으며, 40대 3.8%, 50대 2.3%, 60세 이상 1.0%였다.

 

또 응답자들은 지인 등이 추천한 뉴스를 1인 유튜버 등이 생산하는 시사 정보보다 신뢰한다고 답했다. 뉴스나 시사 정보의 출처를 구분해 견해를 물었더니 응답자의 28.4%가 지인이나 주변 사람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메신저로 공유·추천한 것이면 신뢰한다고 전했다. 포털 사이트나 검색 엔진이 자체 추천·배열하는 정보를 신뢰하는 이들은 27.2%였고, 언론사가 아닌 일반인(1인 크리에이터)이 생산한 콘텐츠에 대해서는 18.4%만 신뢰한다고 답했다.

 

뉴스 및 시사 정보 전반에 관해서 60대 이상이 가장 많은 43.7%가 신뢰한다고 답했다. 단 10.7%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밝혀 모든 연령대 중에서 뉴스·시사 정보를 가장 믿는 편이었다.

 

나머지 연령대는 불신감에서는 큰 차이가 없었으나 신뢰한다고 밝힌 이들의 비율이 30% 중반대에 그쳤다.

 

전체 응답자들이 가장 신뢰하는 언론사·매체는 KBS(24.8%)였다. 이어 MBC(22.0%), YTN(10.4%), 네이버(8.0%) 등이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60세 이상은 가장 신뢰하는 언론사로 KBS를 꼽았다. 나머지 연령대는 MBC를 1순위로 선택했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