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연휴 첫날 환경공무관 만난 尹대통령… “여러분 덕에 국민이 편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9 11:21:56 수정 : 2024-02-09 14:17: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은 설 연휴 첫날인 9일 환경공무관들과 떡국 조찬을 하며 “명절 없이, 이른 아침부터 나와서 고생해 주신 여러분 덕분에 국민들이 편하게 살고 있다”고 격려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이날 동작구의 한 식당에서 동작구 소속 가로청소 환경공무관 9명과 떡국 조찬을 함께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9일 서울 동작구 한 식당에서 환경공무관들과 만나 조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환경공무관들과 일일이 악수한 뒤, 최근 딸을 낳은 환경공무관과 ‘내 집 마련’에 성공한 환경공무관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며 조찬을 시작했다.

 

윤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근무 시간이 몇 시부터인지’, ‘새벽 시간 교통사고 위험은 없는지’, ‘아침 식사는 제대로 하는지’ 등을 물으며 근무 여건을 살폈다.

 

최근 득녀한 참석자는 신생아 특례대출 혜택을 많이 받았다며 이런 제도가 확대되면 아이를 더 낳고 싶다고 했고, 경기도로 이사한 참석자는 출퇴근 시간이 줄어들도록 교통 인프라가 좋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김수경 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식사를 마치며 “설 연휴 첫날 아침 여러분과 함께해 아주 기쁘다”며 “명절 없이, 이른 아침부터 나와서 고생해 주신 여러분 덕분에 국민들이 편하게 살고 있다. 여러분께 고마운 마음을 표시하고 싶어서 이렇게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9일 서울 동작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환경공무관들과의 떡국 조찬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어 “새해에 제일 중요한 것은 여러분의 안전”이라며 “여러분들이 사회를 위해서 이렇게 헌신하고 있는데, 안전사고 등으로 ‘헌신’이 ‘희생’이 돼서는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조찬을 함께한 한화진 환경부 장관, 박일하 동작구청장에게 환경공무관들 안전을 위해 더 빈틈없이 챙겨 줄 것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촬영 후 식당을 떠나기 전 “오늘은 여러분 얼굴만 보러 온 것이 아니라 여러분의 얘기를 듣고 우리가 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알기 위해 왔다”며 “오늘 현장에서 나온 이야기들을 빠르게 검토해 반영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식당 측에도 새해 인사를 전하며 ‘동작구의 맛집 ○○곰탕. 돈쭐 나세요. 화이팅’ 문구를 남겼다. ‘돈쭐’은 ‘돈으로 혼쭐을 내다’는 속어로, 혼쭐의 원래 의미와는 달리 많이 팔아주자는 뜻이다.

 

조찬에는 성태윤 정책실장 및 장상윤 사회수석 등 대통령실 참모진도 함께했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