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경율, 명품백 논란에 “아버지가 사과 못 했으니 아들이 맞아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9 11:17:09 수정 : 2024-02-09 11:17: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제부터는 與 지도부가 사과해야
기꺼이 두들겨 맞으며 총선까지 가야”

국민의힘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김건희 여사 명품백 논란에 대한 입장과 관련해 “아버지가 사과하면 좋은데 그걸 못 하셨으니까 이제 아들이 두들겨 맞으면서 총선 때까지 가야 하지 않을까, 기꺼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은 8일 CBS라디오에서 “이 시점 이후부터는 내가 사과해야 한다. 국민의힘 비대위원, 국민의힘 지도부도 이제는 사과해야 하지 않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경율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뉴스1

윤 대통령을 ‘아버지’, 국민의힘을 ‘아들’에 빗대면서 윤 대통령이 명품백 논란에 대해 사과를 안 했으니 당이 민심을 수습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당초 김 위원은 명품백 수수 논란에 대한 김 여사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윤 대통령은 지난 7일 방송된 KBS 신년 대담에서 김 여사 논란에 대해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좀 문제라면 문제이고, 좀 아쉽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라고 밝혔다. 

 

김 위원은 ‘여당 입장에서도 윤 대통령 대담에 미안 혹은 죄송 두 단어가 없었던 게 아쉽지 않나’라는 진행자 질문에 “그렇다”라며 “내 생각에는 윤 대통령이 내놓을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카드가 이것 아닌가”라고 답했다. 

 

김 위원은 그러면서 “이제까지는 내 일과 대통령실의 일이 다르고, 당과 용산의 입장이 다르다고 할 수 있을지언정 이제부터는 내가 먼저 국민들 눈높이에서 사과를 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KBS와 특별대담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 위원은 “저희는 이제부터는 맞을 수밖에 없다”라며 “이제부터는 내가 윤 대통령께 ‘사과하십시오, 사과하십시오, 사과하십시오’라기보다는 내가 두들겨 맞고 사과해야 할 일이 아닌가”라고 했다. 

 

김 위원은 같은 날 기자들과 만나서도 “대통령이 (대담에서) 계속 (명품백 논란에 대해) ‘아쉽다’고 했는데 나도 똑같은 말을 반복하겠다. 아쉽습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다만 한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대담 내용에 대해 “재발 방지를 비롯해 윤 대통령이 진솔한 자기 생각을 말했다”며 “국민적 걱정, 우려가 있다는 것에 대해 대통령이 공감한다고 생각한다”고 두둔했다.

 

‘김건희 리스크가 더 이상 언급될 필요가 없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한 위원장은 “무슨 리스크라고 프레임을 하는 것에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김 위원은 CBS 라디오에서 자신의 ‘쓴소리’에 대해 “한 위원장이 좀 난처한 것 같더라”며 “뭐라고는 안 하더라. 한 위원장 입장에서는 ‘그런 말 한다고 해서 들을 놈이 아니다’ 이런 생각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