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 관저로 택시 18대 부른 30대女 “기억 안 나”…단순 해프닝 가능성?

입력 : 2024-02-09 09:11:02 수정 : 2024-02-09 09:11: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업무방해 혐의 입건…“회식서 술 마셨다” 진술
지난 5일 새벽 서울 용산구의 한 도로에서 대통령 관저 검문소 방향으로 초록색 ‘예약’ 표시등이 켜진 택시들이 잇달아 달려가는 모습. SBS 보도화면 갈무리

 

윤석열 대통령이 머무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관저로 택시 18대를 허위 호출한 30대 여성이 경찰 조사에서 “인근 회식 자리에서 술을 마신 상태여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9일 서울 용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택시 운전사 등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로 입건된 A(32)씨는 사건 직전 한남동에서 열린 회식 자리에 참석해 술을 마셨으며 “평소 해당 택시 호출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한 적이 있지만 그날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A씨는 지난 5일 오전 2시 30분쯤부터 오전 4시18분까지 5~10분 간격으로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 1검문소를 통과하도록 18대의 택시를 허위 호출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단순한 실수에서 비롯된 해프닝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경위를 수사해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당시 택시 호출 앱에서 출발지를 예전에 있던 ‘○○전문학교’로 입력했다. 이 경우 택시 운전사에게 관저 검문소를 통과하는 경로가 안내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A씨가 택시 호출 앱에 입력한 전화번호는 당시 ‘없는 번호’로 뜬 것으로 전해졌으나 이는 호출 때마다 기사에게 무작위로 부여되는 ‘안심번호’ 때문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택시 앱 회사는 승객과 기사의 직접적인 갈등이 일어나지 않도록 승객의 개인번호를 노출하지 않는다.

 

경찰은 A씨의 카드 결제 내역 및 주변인 조사 등을 진행해 진술의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