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파키스탄서 총선투표 겨냥 테러 잇따라…"8명 사망"

입력 : 2024-02-08 19:53:07 수정 : 2024-02-08 19:53: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차량에 폭탄·총격…투표소 2곳 수류탄 투척도
휴대전화 서비스 중단에 정치권 반발…아프간·이란 국경 봉쇄

8일(현지시간) 총선 투표가 진행 중인 파키스탄에서 선거를 방해하려는 무장괴한들의 공격이 잇따라 발생, 투표소 치안병력 등 8명이 숨졌다고 AP와 AFP 통신 등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북서부 카이버 파크툰크와주 데라 이스마일 칸 시(市)에서 무장괴한들이 경찰 밴을 향해 폭탄을 터뜨린 뒤 총기를 발사했다고 경찰이 말했다.

파키스탄 총선일인 8일(현지시각) 이슬라마바드의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기다리는 동안 경찰관들이 주변을 경비하고 있다.

이 때문에 투표 관련 치안업무를 맡은 경찰관 5명이 숨졌고 2명이 부상했다.

경찰은 공격 배후를 자처한 세력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같은 날 남서부 발루치스탄주 라자 타운의 한 투표소 부근에서 폭탄이 터져 경비를 서던 주(州) 준군사조직 소속 남성 대원 2명이 사망하고 9명이 다쳤다고 발루치스탄 치안 관리가 밝혔다.

또 이날 한 무장괴한 무리가 카이버 파크툰크와주 코트 아잠 투표소에 배치된 병력에 총격을 가해 군인 1명이 사망했다고 경찰이 밝혔다.

이 때문에 현장에서는 투표가 잠시 중단됐다.

이날 또 다른 무장괴한들은 발루치스탄주에 있는 투표소 2곳에 수류탄을 던지기도 했다.

이에 투표 대기 중이던 유권자들이 패닉 상태에 빠졌으나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파키스탄 총선일인 8일(현지시각) 이슬라마바드의 한 투표소에서 여성 유권자가 투표하고 있다.

발루치스탄주에서는 전날에도 후보 사무소 2곳 부근에서 폭탄 테러가 잇따라 일어나 최소 28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했다.

파키스탄 당국은 총선 치안 확보를 위해 인접국인 아프가니스탄, 이란과의 국경도 봉쇄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전 8시 투표 개시 직전 전국 휴대전화 서비스가 내무부 지시로 중단된 것과 관련해 일부 정치권이 반발하고 있다고 현지 일간 돈(Dawn)이 전했다.

수감된 임란 칸 전 총리가 이끄는 파키스탄정의운동(PTI) 측은 소셜미디어 글을 통해 이번 조치로 시민의 소통과 정보 접근권이 강탈당했다면서 해당 서비스의 즉각 복원을 요구했다.

빌라왈 부토 자르다리 파키스탄인민당(PPP) 총재도 소셜미디어에서 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마이클 쿠겔먼 미국 싱크탱크 윌슨센터 남아시아연구소장은 소셜미디어에 "이번 조치는 선거 당일의 불길한 출발"이라며 "치안 우려는 2018년과 2013년 (총선 때) 더 심했지만 그 당시에도 이런 조처를 하지는 않은 것으로 기억한다"고 썼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