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코앞에…안양천 산책로서 6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입력 : 2024-02-08 18:39:09 수정 : 2024-02-08 18:39: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서울 영등포구의 한 하천 인근 산책로에서 가족과 떨어져 살던 60대 남성이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이날 오전 11시3분께 영등포구 양평동 안양천 인근 공원 산책로에 "나무에 목을 맨 남성이 있다"는 행인의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은 현장에서 60대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숨지기 전 친족에게 '자식들을 잘 부탁한다'는 취지의 문자를 남겼다. 이에 이상함을 느낀 친족이 경찰에 별도로 신고를 했다고 한다.

 

A씨는 가족과 따로 살며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유가족에게 시신을 인계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