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주 중앙공원1지구 대표이사 구속…선분양 전환 변수되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8 10:51:30 수정 : 2024-02-08 10:51: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광주시가 민간공원특례사업으로 추진중인 광주 중앙공원 1지구의 대표이사가 구속되면서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관심이다.

 

8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광주지법(형사10단독 나상아 판사)은 전날 사기, 변호사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해 징역 3년, 추징 7억7000만원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A씨는 2015∼2018년 광주 남구와 북구의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시행대행업자들에게 접근해 지자체 인허가 청탁을 해주겠다며 14억여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광주지법. 연합뉴스

A씨는 중앙공원 1지구 사업을 추진하는 특수목적법인(SPC) 빛고을중앙공원개발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A씨는 중앙공원 1지구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사업자로 선정되는데 주도적 역할을 해왔다. 또 A씨가 대표이사로 취임한 이후 시행사간 지분율 분쟁이 격화되면서 여러 건의 법정다툼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A씨가 시공사를 한양에서 롯데건설로 변경하는데 적극적으로 참여해 향후 어떤 변화가 올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빛고을중앙공원개발은 조만간 이사회를 소집해 대표를 교체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A씨의 구속으로 그동안 SPC가 추진해온 사업에 도덕성에 흠집이 생기지 않을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빛고을중앙공원개발 관계자는 “중앙공원 사업과는 무관한 일로 법정 구속됐다”며 “법적으로 이사 결원이 발생한 것은 아니지만, 직무를 수행하기는 어려워 보여 대표이사를 교체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사회는 구속된 A씨를 포함해 이사 3명으로 구성돼 나머지 2명만으로도 정족수를 채울 수 있다는 게 SPC측 입장이다.

 

한때 SPC 최대 주주였다가 지분율 다툼 끝에 주도권을 내준 한양은 보도자료를 내고 “A씨가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됐는데도 광주 최대 규모 민간공원 특례사업 SPC의 대표이사직을 계속 수행한다면 각종 논란으로 사업은 더 지연될 것으로 우려된다”며 “감독기관인 광주시의 재판 결과에 따른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광주시도 A씨의 구속이 중앙공원 사업과는 무관하고 법인이 아닌 개인의 범죄행위로 생긴 결과로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SPC의 요청으로 광주시와 선분양 전환을 추진중인 사업변경에도 영향을 미칠지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그동안 분쟁, 소송 등으로 노출된 SPC 참여 업체 간 갈등과 잡음은 커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공원 1지구 사업은 광주 서구 금호동·화정동·풍암동 일대 243만5027㎡에서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추진된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공원 시설로 지정되고도 20년 넘게 사업이 진행되지 않았던 곳 가운데 일부를 비공원 면적으로 설정해 민간 사업자가 아파트 등을 짓는 대신 나머지 공원 면적을 사들여 기부채납하는 방식이다.

 

39개 동(지하 3층∼지상 28층) 2772 세대로 승인된 중앙공원 아파트는 넓은 공원 면적과 양호한 입지로 시민 관심을 끌었지만, 지분 다툼이나 분양 방식 등과 관련한 논란을 끊임없이 낳고 있다. 현재 사업 타당성 검증이 진행 중이며 이달 중 도출될 것으로 보이는 결과를 토대로 광주시와 SPC 간 후분양에서 선분양으로 전환, 이에 따른 사업자 이득 환수 등 협상이 개시된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