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B금융, 2023년 순이익 4.6조 ‘역대 최대’…기업은행은 2.6조 기록

입력 : 2024-02-07 17:00:14 수정 : 2024-02-07 17:00: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금융그룹이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의 순이익을 거뒀다.

 

KB금융은 7일 지난해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지분 순이익 기준)이 4조6319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년(4조1530억원) 대비 11.5% 늘어난 것으로, 기존 최대치였던 2021년(4조4095억원)보다도 5% 증가한 수준이다.

 

KB금융은 “지난해 총 영업이익은 약 16조원으로, 역대 최대 수준인 17.8%의 연간 성장률을 시현했다”며 “전사적 차원의 비용 효율성 개선 노력의 결실로 그룹 영업이익경비율(CIR)도 역대 최저 수준인 약 41.0%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KB금융의 순이자이익은 12조1417억원으로 전년보다 5.4% 늘었다. 그룹과 KB국민은행의 지난해 연간 순이자마진(NIM)은 각각 2.08%, 1.83%로 1년 새 0.12%포인트, 0.1%포인트씩 높아졌다. 순수수료이익은 3조6735억원으로 4.5% 불었다. 

 

주요 계열사 가운데 국민은행의 연간 순이익은 3조2615억원으로, 1년 전보다 8.9% 증가했다. KB손해보험(7529억원)과 KB증권(3896억원), KB라이프(2562억원)의 순이익은 각각 35.1%, 107.5%, 88.7%씩 늘었다. 반면 KB국민카드(3511억원)의 순이익은 7.3%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실적만 따로 보면 그룹 전체 순이익은 2615억원으로, 직전 분기(1조3737억원)와 비교해 1조원 넘게 줄어들었다. KB금융 관계자는 “그룹 희망퇴직과 은행의 민생금융 지원,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에 대한 보수적인 손실률을 반영한 대손충당금 등 일회성 비용과 계절적 요인 때문”이라며 “이러한 요인을 제외한 경상 순이익은 약 1조3000억원 수준으로 불확실한 경영 상황에서도 견조한 펀더멘털과 이익 체력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IBK기업은행도 이날 경영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해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은 2조6752억원, 은행 별도 당기순이익은 2조411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은 전년(2조6747억원)보다 5억원 증가한 수준으로, 역대 최대 기록이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