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북 농업대전환 핵심과제 ‘들녘특구’로 지방소멸 극복

입력 : 2024-02-07 14:46:18 수정 : 2024-02-07 14:46: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북도가 농업대전환의 핵심과제인 들녘특구를 중심으로 4곳의 특화마을을 조성한다.

 

7일 경북도에 따르면 들녘특구는 농업인의 유형에 따라 소득을 배당하는 주주형 공동영농 특화모델이다. 농지를 완전히 위탁해 공동체가 관리하는 농지위탁형과 농지에 대한 주요 농작업 등을 공동체가 대행하는 영농대행형, 농지와 함께 공동영농에 참여하는 농지경영형, 그리고 농지 없이 공동영농에 참여하는 경영참여형이 있다.

경북도청

특구별 공동체의 경영 소득에 따라 농지위탁형은 평당 2000~3000원의 소득을 배당받고, 나머지 유형은 생산물 소득과 공동영농 참여도에 따라 배당받는 형식이다.

 

올해는 1특구-1특화마을 4곳을 조성한다. 특화마을은 들녘특구가 조성된 지역 관광자원과 농촌 힐링 공간 등 마을 특화자원을 발굴하고, 특구에서 생산한 농산물을 활용해 전략상품을 생산한다.

 

구미 밀밸리 특구는 지역 관광지 초전지와 특구빵 베이커리를 연계한 ‘지음밀애(愛) 빵마을’을 조성한다. 이 마을은 특구에서 고품질의 밀가루를 가공해 만든 빵을 맛보고 한옥 체험을 즐길 수 있다.

 

포항 식량작물 특구는 ‘청창농 공휴(休)마을’을 조성해 초보 청년 농업인이 공동영농 현장경험을 익히는 배움과 쉼터를 제공한다. 경주 식량작물 특구의 ‘두(豆)근두(豆)근 콩마을’은 콩 가공·요리로 부가가치를 창출한다. 울진 경축순환 특구는 순환농업과 해파랑길을 활용해 ‘경관작물 농(農)뷰 관광을 즐기는 저탄소 우(牛)리마을’을 조성한다.

 

조영숙 경북도농업기술원장은 “농업대전환 주주형 공동영농으로 농사만 지어도 잘 사는 농촌을 만들겠다는 이철우 도지사의 농정철학은 우리나라 농업의 틀을 바꾸는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며 “청년이 돌아오고 정착해 저출생 등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지방시대 농촌 모델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동=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