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2023년 소매 총액 47.1조 위안 돌파… 소비 회복세 보여

, CMG중국통신

입력 : 2024-02-07 10:36:33 수정 : 2024-02-07 10:36: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 소비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일 성추핑 (盛秋平) 중국 상무부 부부장(차관)은 기자회견에서 “중국 상무부는 2023년을 ‘소비 진작의 해’로 설정하고 소비 독려에 나섰고,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여러 조치를 시행했으며, 해당 노력이 지속적인 소비 회복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지난해 중국 내 소비재 소매 총액은 전년 대비 7.2% 증가해 47.1조 위안(약 8601조 원)으로 증가했고, 서비스 판매는 20% 증가했으며, 요식업 수입은 20.4% 증가해 5조 위안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추핑 상무부 부부장은 “도시와 농촌에 상업 시스템을 개선하고, 도시를 국제 소비 중심으로 발전시켜, 영향력과 소비 동력을 강화하는 데 주력했다”고 밝히며, “전국적으로 시범 보행거리, 스마트 상권 및 매장을 확대하고, 지역사회 중심의 편의 생활권을 구축하여, 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증진했다”고 언급했다. 

 

중국의 온라인 소매판매액은 15조 4천억 위안(약 2818조 원)으로 11년 연속 세계 1위 지위를 지켰다. 실물 상품의 온라인 판매는 8.4%, 신에너지 차 판매는 37.9% 증가해 전체 자동차 판매의 31.6%를 차지했다.

 

자료 제공: CMG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