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도봉구 방학동~쌍문동 잇는 ‘우이신설선 연장선’ 본격 추진

입력 : 2024-02-07 09:41:27 수정 : 2024-02-07 09:41: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이신설선 연장선. 서울시 제공

 

도봉구 방학동과 쌍문동을 잇는 도시철도 우이신설연장선 사업이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7일 서울시는 전날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의 우이신설 연장선 기본계획 승인에 따라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기존 우이신설선을 연장하는 사업으로 기존 솔밭공원역에서 우측으로 분기해 1호선 방학역까지 총연장 3.93㎞ 구간에 정거장 3개소를 건설한다.

 

도봉구 방학동과 쌍문동은 고밀도 주택지역임에도 도시철도 기반 시설 부족으로 대중교통 이용과 지역 발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총사업비는 4267억원이 투입된다.

 

기본 및 실시설계 등 사전 절차를 거쳐 내년 착공에 들어가고 2031년 완공이 목표다.

 

향후 개통이 되면 신설동역에서 솔밭공원역까지는 현재의 운전시간 간격(배차 간격)과 동일 운전계획으로 운영되고, 솔밭공원역 이후부터는 북한산우이역과 방학역 구간을 1:1 비율로 교차 운행하게 된다.

 

즉 신설동역에서 솔밭공원역까지는 오전 8시∼9시사이엔 약 3분 간격으로 운영하고, 솔밭공원역에서 북한산우이역까지 구간과 방학역까지 구간은 각각 6분 간격으로 운행하게 된다.

 

또 연장선 개통 이후 우이신설선은 환승역 5개를 보유한 주요 경전철 노선으로 거듭난다.

 

시는 지난 2021년부터 우이신설연장선 도시철도 기본계획을 수립해 지난해 8월 대광위에 승인을 요청했다. 사업 추진의 타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개발계획 반영 등의 노력을 기울였고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최종적으로 기본계획 승인을 얻어냈다.

 

시는 기본계획 승인 단계가 완료된 만큼 기본 및 실시설계 등 착공 전 사전 단계도 연내에 조속히 실시할 방침이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교통수요 예측 시행 등 여러 난관이 있었지만, 지역 주민의 13년 숙원인 경전철 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왔다”며 “우이신설선 연장선을 통해 동북권 지역의 도시철도 지축이 완성되고 지역 발전과 활성화를 견인하는 계기가 마련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