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부부, 법카로 과일값 1000만원”…與 “초밥·소고기로는 모자랐나”

입력 : 2024-02-07 00:31:42 수정 : 2024-02-07 00:31: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공관 냉장고에 매일 제철 과일 공급” 의혹
국힘 “의혹만으로 사퇴해야…대국민 사과해라”
2021년 12월11일 당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아내 김혜경씨와 함께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다섯번째 행선지로 고향인 대구·경북(TK)을 찾은 뒤 경북 안동시 중앙신시장에서 안동식혜를 구매하고 있다. 안동=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기도지사 시절 법인카드로 1000만원어치에 달하는 과일까지 구입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되자 국민의힘은 “의혹이 불거진 것만으로 공직에서 사퇴하고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 부부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이 대표 아내 김혜경씨를 우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은 6일 정희용 원내대변인 명의의 논평으로 “최근 민주당 당 대표가 경기도지사 시절 경기도청에 편성된 코로나19 관련 예산 가운데 1000만원 이상을 과일값으로 전용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최근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변인은 “코로나19 발생으로 마스크가 부족해 국민들은 마스크를 사려고 몇 시간 동안 긴 줄을 서고, 자영업자는 매출 감소를 버티지 못하고 마지막 생존 수단으로 폐업을 결정할 때 누구는 과일을 구입하기 위해 국민 혈세를 천만 원 이상을 유용하려 했다는 소식은 가히 충격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 심각한 것은 해당 예산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예산으로 배정된 금액일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것”이라며 “법인카드로 일제 샴푸, 초밥, 소고기 등을 산 것도 모자라,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데 사용될 예산을 과일 구입하기 위해 사용한 부분에 대해 검찰은 철저하고 엄정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법인카드 의혹 공익제보자 조명현씨가 경기도 공무원과 나눴다는 문자메시지 일부. 채널A 보도화면 갈무리 

 

그러면서 “민주당 당 대표는 경기도지사 시절 코로나 예산을 과일값으로 전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국민께 사과부터 먼저 하고, 검찰 수사에도 협조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검찰이 이 대표 부부가 경기도지사 시절 코로나19 관련 예산 가운데 1000만원 이상을 과일값으로 전용한 정황을 포착, 가게 거래 내역을 확보 후 유용된 예산의 종류와 규모를 파악 중이라는 채널A 보도가 나왔다.

 

공익제보자가 공개한 녹취록에는 경기도 별정직 5급 공무원이 과일 상태 등을 수시로 지시한 내용이 담겼다. 당시 이 지사의 공관 냉장고에 제철 과일을 매일 공급해야 했으며 격주에 한번 약 30만원 이상의 과일을 보자기에 싸서 수내동 자택에 보냈다고도 주장했다.

 

이 대표는 경기도지사 시절 법인카드를 일제 샴푸와 초밥 등을 사는데 유용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우선 김혜경씨를 설 연휴 직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