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메시, ‘홍콩 노쇼’에 “운이 나빴다…허벅지 근육탓” 해명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06 17:16:23 수정 : 2024-02-06 17:16: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친선 경기 기자회견에 참석해 말하는 인터 마이애미 소속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 AP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가 홍콩 친선 경기 ‘노쇼’ 사태에 대해 “허벅지 근육 탓이었다”며 “운이 나빴다”라고 해명했다.

 

6일 외신에 따르면 메시는 일본 도쿄에서 일본 축구팀과의 친선 경기를 앞두고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메시는 지난 4일 홍콩 스타디움에서 홍콩 축구팀과 자신이 속한 인터 마이애미간 축구 경기에 출전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메시는 경기 직전 건강 문제를 이유로 급작스럽게 결장하는 이른바 ‘노쇼 사태’를 일으켜 홍콩 팬과 언론, 정부로부터 강한 분노를 사고 있다.

 

이와 관련 메시는 기자회견에서 “내전근 등 허벅지 근육의 불편함으로 경기에 나서기 어려웠다”며 “부끄러운 일이다. 언제든 경기에 복귀하고 싶다”고 해명했다.

 

현재 인터 마이애미는 오는 7일 일본 국립경기장에서 J리그 축구팀 비셀 고베와 친선 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앞서 메시는 지난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경기 이후 “허벅지 근육에서 불편함을 느꼈다”며 “MRI를 찍었는데 내전근에 부종이 있는 것으로 나왔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메시는 “며칠 전과 비교하면 매우 좋은 감정을 갖고 있다”며 “일본 훈련 세션에 합류하려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홍콩 정부와 여론이 한목소리로 메시의 노쇼 사태를 비판하자 이번 행사를 주최한 태틀러 아시아는 정부 지원금 1600만 홍콩달러를 신청하지 않을 것이라 먼저 나서는 등 진화에 나서고 있다.


현지용 온라인 뉴스 기자 hj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