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법원 “원안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때 日에 질의한 내용 공개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6 17:36:05 수정 : 2024-02-06 17:36: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정부가 일본 측에 질의한 내용 대부분을 공개해야 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1부(재판장 강우찬)는 6일 송기호 변호사가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를 상대로  낸 정보공개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日 후쿠시마 해역서 오염수 샘플 채취하는 관측선. 로이터연합뉴스

송 변호사는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원안위가 어떤 자료를 요구했고, 어떤 자료를 전달받았는지에 대해 정보 공개를 청구했다. 원안위 측은 해당 정보가 ‘국가의 중대한 이익을 현저히 해칠 우려가 있다고 인정된다’며 비공개 처분했고 송 변호사는 이번 소송을 제기했다.

 

구체적으로 2021년 4월 일본이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을 발표한 이후 원안위가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NRA)에 오염수 처분 시 안전성 검증체계, 방사선 영향평가, 해양모니터링, 배출설비 사용 전 검사의 실시계획과 측정 핵종 재선정 근거 등에 관해 질의한 내용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송 변호사는 소 제기 당시 “한국 정부가 단순히 일본의 분석을 수용하는 소극적 태도가 아니라 적극적·능동적으로 국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국가행위를 했는지, 독자적 분석을 진행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공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재판부는 정부가 일본 측에 질의한 내용 대부분을 공개정보 대상으로 판단했다. △2021년 4월 처분 시 안전성 검증체계 등 실시계획 심사 절차·기준 질의 △2021년 10월 해양 모니터링 기준 등 실시계획 심사 절차·기준 질의 △2022년 2월 방사선영향평가 검토 기준 등 실시계획 심사 관련 질의 등이 공개 대상이다.

 

재판부가 구체적인 판결 이유를 밝히진 않았지만 “관련된 질의 중 아주 일부분을 제외하고는 모두 공개돼야 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종민 기자 jngm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