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윤미향, ‘김정은 전쟁관 옹호’ 국회 토론회 경위 밝혀라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4-01-31 23:41:08 수정 : 2024-01-31 23:41: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회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쟁관을 옹호하는 토론회가 열렸다. 이 토론회는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지난 24일 친북 단체 인사들을 초청해 열었는데 뒤늦게 자세한 내용이 알려지면서 큰 파장이 일고 있다. 윤 의원을 포함해 친북 인사들은 “북한이 전쟁을 통일의 방향으로 정한 만큼 우리도 그 방향에 맞춰야” 등 김정은 정권의 통일관에 장단을 맞췄다. 윤 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후원금 횡령 의혹으로 온 나라를 들썩거리게 하더니 이번엔 ‘김정은 편들기’ 토론회를 개최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윤 의원은 토론회 인사말에서 “윤석열정부의 멸북정책이 우리에게 걸림돌이 되고 있고, 이를 이용하고 이득을 취하려는 미국과 일본의 군사동맹 체제를 해결할 길을 찾아봤으면 한다는 취지에서 연 것”이라고 했다. 김정은이 핵·미사일 고도화를 앞세워 우리를 위협하는 작금의 한반도 상황이 마치 현 정권과 한·미동맹, 한·일관계 탓이라는 얘기로 들린다. 북한 대변인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주장을 아무렇지 않게 국회에서 하고 있으니 말문이 막힌다.

토론자로 나온 김광수 ‘부산 평화통일센터 하나’ 이사장은 한술 더 뜬다. 그는 “최후의 방법이긴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전쟁이 일어난다면, 결과의 평화가 만들어질 수 있다면, 그 전쟁관도 수용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전쟁관은 정의(正義)의 전쟁관”이라고 했다. 최근 김정은이 남한을 ‘적대적 교전국’으로 규정하는 등 대남기조를 바꾼 것과 관련해서도 “80년 동안의 평화통일운동 방식에 사망 선고를 내린 것”이라고 했다. 우리가 추구하는 평화통일은 케케묵은 것이니 북한이 주장하는 무력통일, 적화통일 방식으로 통일을 하자는 것인가. 고은광순 ‘평화어머니회’ 이사장은 “남쪽이 자주의식 없이 헬렐레하고 있다”며 “가짜 유엔사 존재에 대한 침묵도 그런 것”이라고 했다. 김정은을 춤추게 할 의도가 아니라면 이렇게 말할 순 없는 일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어제 중앙통합방위회의에서 “북한 정권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핵 선제 사용을 법제화한 비이성적 집단”이라고 했다. 옳은 말이다. 북한은 체제옹호와 무력통일을 위해 핵·미사일 고도화에 혈안이 돼 있다. 이를 비판해도 모자랄 판에 외려 지지하는 윤 의원은 대체 어느 나라 국회의원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무슨 이유로 이런 토론회를 열었는지 국민 앞에 납득할 만한 설명을 해야 할 것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