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16년보다 강한 느낌”…경주 지진에 커지는 불안

, 이슈팀

입력 : 2023-11-30 08:37:46 수정 : 2023-11-30 09:59: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반도 역대 최대 5.8 지진 났던 내남면 진앙 21.8㎞ 거리서 발생
주민 “옛 노이로제에 바깥으로 나갔다”…“여진 있나 싶어 주시”
“자고 있는데 침대가 흔들렸다”…대전·세종·충남서도 지진 감지
2023년 ‘규모 2.0 이상 지진’만 벌써 99차례…역대 4번째로 잦아

지난 2016년 규모 5.8 지진이 발생했던 경북 경주에서 30일 새벽 시간대 또다시 지진이 나면서 시민들이 불안감을 나타내고 있다.

 

대구기상청과 경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55분 규모 4.0 지진이 발생한 지점은 경북 경주시 문무대왕면 입천리 입천마을 복지회관 일대(경주시 동남동쪽 19㎞ 지점)다. 국내 역대 최대 규모 지진이 일어났던 경북 경주시 내남면 부지리 화곡저수지 부근으로부터 직선거리로 약 21.8㎞ 떨어진 곳이다. 화곡저수지 부근에선 2016년 9월12일 규모 5.8 지진이 났다.

30일 정부서울청사 서울상황센터에서 이날 새벽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km 지역에서 발생한 진도 4.0 지진 관련 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펜션을 운영하는 권오만(64·경주시 양남면 상계리) 씨는 “순간적으로 한번 ‘꽝’ 하며 잠결에도 바로 느낄 정도로 강하게 (지진이 느껴졌다)”라며 “진도는 2016년 때보다 작지만 느껴지는 강도는 더 셌다. 새벽이라 불안한 마음이 있고, 혹시 여진이 있나 싶어 TV나 문자를 계속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편의점주 이돌남(60대·경주시 감포읍 나정리) 씨는 “가게 문을 열고 정리하는데 억수로(엄청) 심하게 ‘빵’ 소리가 크게 났다”라며 “건물이 흔들려서 3층에서 아들, 며느리, 손자가 다 뛰어 내려왔다”고 말했다. 이씨는 “놀라서 벌벌 떨며 한참 있다가 다시 (건물 안으로) 올라갔다”라며 “너무 많이 흔들렸다. 피해는 없었는데, 진동은 많이 느꼈다. 매대가 많이 흔들거렸는데, 옛(2016년) 지진 노이로제가 있어서, 가게 문을 열고 바깥으로 먼저 나갔다”라고 전했다.

 

경주시 황성동 주민 박지인(30대) 씨는 “긴급재난문자 알림이 들리자마자 침대가 흔들렸다”며 “한동안 지진 없이 잠잠해서 더 놀랐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황성동 주민 최인주(49) 씨는 “시간이 짧기는 했지만, 많이 흔들리기는 했다”라며 “이번에는 흔들리는 강도가 2016년보다 강하고 짧게 느껴졌다. 흔들리는 시간이 짧아 주민들이 밖으로 나오지는 않은 거 같다”라고 했다.

 

2016년 9월12일 지진 발생 때 경주에 살았던 많은 이들이 당시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를 호소했다. 2016년 지진 당시 경주시 충효동에 살다가 현재는 대구 수성구로 거주지를 옮긴 이모(40대) 씨는 “아이들을 데리고 아파트를 뛰쳐나온 그날이 생생하다”며 “몇시간을 밖에서 두려움에 떨며 한동안 집에 들어가지 못했고, 여진이 날 때마다 아이들과 재난 가방을 메고 새벽에 피신했다”라고 떠올렸다.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는 비상 연락망을 가동해 전 직원을 발전소로 복귀시켰으며, 피해나 이상 여부를 재차 확인하고 있다. 월성원자력본부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월성 1·2·3 발전소에서 지진계측값이 최대 0.0421(월성 1호기 기준)로 계측됐으나, 발전소에 미친 영향은 없다고 밝혔다. 월성원자력본부 관계자는 “책상에 앉아 있는데 흔들리는 정도가 위협이 느껴질 정도였다”라며 “곧장 장비 등을 통해 이상 유무를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30일 오전 4시 55분 25초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km 지역에서 규모 4.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경찰과 경주시 측은 현재까지 파악된 인적 피해나 물적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문화재와 산업시설 전반에 걸쳐 점검에 나설 방침이다.

 

이번 지진은 대전과 세종, 충남에서도 감지됐다. 충남 금산군 금성면에 거주하는 정옥권(58) 씨는 “단독주택 침대 위에서 자고 있었는데 재난 문자를 받고 1분 뒤에 건물이 흔들리는 게 느껴졌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유감 신고가 접수되지 않은 대전과 세종 지역 시민들도 진동을 느꼈다는 글들을 올리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고 있는데 침대가 흔들렸다’, ‘집이 흔들렸다’, ‘문자 오고 나서 천장 쪽에서 자잘한 드드드 소리가 들렸다’, ‘침대에 누워있는데 지하에서 웅 하는 소리가 들렸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경주 등 동남권은 9·12 지진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단층구조선 조사에서 14개 활성단층이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한반도와 주변 해역에서는 현재까지 규모 2.0 이상 지진이 99번 났다. 이번 지진은 99번의 지진 중 규모가 두 번째로 크다. 가장 컸던 것은 지난 5월15일 강원 동해시 북동쪽 52㎞ 해역서 발생한 4.5 지진이다.

 

국내에서 디지털 지진계로 관측을 시작한 1999년 이후 연평균 규모 2.0 이상 지진 횟수는 70.6회로, 올해는 한반도에 지진이 많이 발생한 해로 꼽힌다. 현재까지 지진 횟수만으로도 올해는 1978년 이후 4번째로 지진이 잦은 해다. 연간 지진 횟수 1~3위는 9·12지진과 2017년 11월 15일 포항 지진(규모 5.4)의 영향이 있었던 2016~2018년이다.

 

한편 이번 지진은 전국에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됐다. 내륙 지진의 경우 규모가 4.0 이상이면 발생지가 어디든 전국에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된다. 재난문자 발송은 대피와 뒤따르는 여진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