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김여정 "자주권 놓고 미국과 마주 앉는 일 없을 것"

입력 : 2023-11-30 07:28:47 수정 : 2023-11-30 13:49: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찰위성 발사 정당성 부각…안보리 관련 논의 반발하며 넉 달여 만에 담화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30일 "주권국가의 자주권은 그 어떤 경우에도 협상의제로 될 수 없으며 그로 인해 우리가 미국과 마주 앉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조미(북미) 대화 재개의 시간과 의제를 정하라고 한 미국에 다시 한번 명백히 해둔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여정의 담화는 지난 7월17일 이후 넉달여만이다.

 

이번 담화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지난 27일(현지시간)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 문제를 논의한 데 대해 비판하기 위해 나왔다.

 

그는 안보리가 "극도의 이중 기준이 파렴치하게 적용되며 부정의와 강권이 난무하는 무법천지"라며 "단호히 규탄 배격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주되는 위협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주권적 권리 행사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이를 훼방하고 억압하려는 미국의 강권과 전횡으로부터 초래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는 안보리 대북제재 위반임에도 미국의 적대시정책에 대응하기 위한 주권에 해당한다는 억지 주장을 편 것이다.

 

김여정은 또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북한의 우주개발 권리를 '불법'으로 밀어붙였는데 근거가 부족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린필드 대사가 '의미 있는 대화'와 '평화적 해결' 노력을 설명했지만, "남조선의 항구들에 때 없이 출몰하고 있는 전략적 목표들이 어디에서, 왜 온 것인가를 명백히 해명해야 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여정은 "말과 행동이 전혀 다른 미국의 양면적 입장과 행태야말로 강권과 전횡의 극치인 이중기준과 더불어 조선반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악성인자"라고 비판했다.

 

이어 "앞에서는 대화타령을 늘어놓고 뒤에서는 군사력을 휘두르는 것이 미국이 선호하는 '힘을 통한 평화'라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같이 준비되어야 하며 특히 대결에 더 철저히 준비되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일관한 대미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주권적 권리에 속하는 모든 것을 키워나가기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될 것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모든 유엔 성원국이 향유하는 주권적 권리들을 앞으로도 계속 당당히 제한 없이 행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통일부 당국자는 김여정 담화에 관해 "북한은 대화와 대결 중 무엇이 진정 북한의 미래에 도움이 되는 것인지, 무엇이 북한의 민생에 도움이 되는지 스스로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대화에 나올 것을 촉구했다.

 

이 당국자는 김여정이 '미국이 대화 재개의 시간·의제를 정하라 했다'고 한 것이 북미 간 물밑협상을 시사하는지 묻자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전제조건 없는 대화에 열려 있다는 것을 항상 발신해왔다"면서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안보리는 지난 27일 북한 정찰위성 발사와 관련해 논의했지만 상임 이사국인 중국, 러시아의 반대로 안보리 차원의 대북 규탄 성명 발표나 결의안 채택과 같은 구체적인 성과를 도출하지 못한 채 종료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