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년 내 인간도 감염” 미국서 ‘좀비사슴’ 발견… 당국 긴장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3-11-22 13:30:00 수정 : 2023-11-22 14:51: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만성소모성질병(CWD)에 걸린 사슴. 와이오밍 사냥 및 어류 관리국 및 CWD 연합.

 

미국 유명 국립공원에서 일명 ‘좀비사슴’이라 불리는 질병에 감염된 사슴의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돼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와이오밍주 북서부와 몬태나주 남부, 아이다호주 동부에 걸쳐 있는 국립공원인 옐로스톤 국립공원에 따르면 10월 중순 사슴 만성소모성질병(CWD, Chronic Wasting Disease)에 감염된 노새사슴의 사체가 발견됐다.

 

CWD는 광우병과 마찬가지로 ‘프리온(Prions)’이라는 변형 단백질에 의해 발생하는 사슴 신경성 질환이다. 이 질병에 걸리면 뇌가 파괴되면서 스펀지처럼 구멍이 뚫리고 마침내 폐사하게 된다.

 

이 질병에 걸린 사슴은 평범한 사슴에 비해 인간을 덜 무서워하게 되고, 얼굴 표정이 사라지며, 귀가 축 처지고 광우병에 걸린 소처럼 침을 흘리거나 다리가 휘어 주저앉는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CWD는 1960년대 후반 콜로라도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현재 31개주와 캐나다 3개 지역에 확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사람이나 다른 종이 CWD에 감염된 사례는 없다.

 

그러나 미국 국립공원관리청은 이 질환에 감염된 동물의 조직이나 고기는 되도록 섭취하지 않는 게 좋다고 밝혔다.

 

감염을 일으키는 프리온은 몇 년 간 자연에서 파괴되지 않고 감염된 동물의 사체, 체액, 배설물 등에 남아 전염되는데, 아직까지 백신이나 치료법이 없어 걸리면 치명적이다.

 

‘광우병 학자’ 마이클 오스터홀름 미네소타대 교수는 지난 2019년 미국 미생물학회에 발표한 논문을 통해 “CWD에 감염된 사슴고기를 섭취할 경우 변형된 단백질 ‘프리온(prions)’에 의한 증상이 나타나기까지 몇 년의 잠복기가 있다”면서 “10년 내에 CWD에 감염된 사례가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