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진영 "데뷔초 춤 때문에 마약 검사…제보받은 경찰 찾아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20 17:54:07 수정 : 2023-11-20 17:54: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 갈무리

 

박진영이 데뷔 초 파격적인 안무로 마약을 투약했다는 오해를 사 경찰 조사까지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에는 ‘피식쇼’ 박진영 편이 공개됐다.

 

박진영은 쉰을 넘긴 나이에도 여전히 직접 무대에서 노래하고 춤추고자 하는 열정을 드러냈다.

 

그는 “팬들한테 60세 때 최고의 쇼를 보여주겠다고 했다. 앞으로 9번만 더하면 환갑쇼”라며 “(환갑 때는) 내 쇼 중 최고가 될 거다. 내 춤과 노래가 최고의 수준일 거라 약속한다”고 자신했다.

 

하지만 데뷔 초에는 이런 무대 열정으로 인해 오해를 산 적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무대에서 퍼포머스 하는 게 좋다”며 “내가 데뷔했을 때는 약 검사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무슨 제보를 받고 경찰이 와서 내가 약을 한다고 그러더라. 왜냐면 나처럼 춤을 추는 사람이 없으니까. 미쳐보이잖아”라고 덧붙였다.

 

박진영은 “나는 약이 필요 없다”며 “무대에만 올라가면 나도 모르는 세계에 들어간다. 관객들이 보이고 조명이 들어오면 너무 자유로워진다. 긴장이 전혀 안된다”고 말했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