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악관 “이스라엘·하마스 인질 협상 진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1-20 01:08:41 수정 : 2023-11-20 01:08: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존 파이너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이 19일(현지시간)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인질 석방을 위한 교전 중지에 상당한 접근을 이뤘다고 확인했다.

 

파이너 부보좌관은 이날 NBC와 CNN에 잇달아 출연해 “매우 민감한 협상이 좁혀지고 있다”며 “타결에 한층 근접했으며, 논의 시작과 비교해 상당히 근접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며칠간 의견 일치를 보지 못한 몇몇 사안들에서 상당한 진전이 이뤄졌다”고도 밝혔다.

 

가자지구 부레이지 난민촌에서 한 주민이 이스라엘 공습으로 무너진 건물 잔해 가운데 서 있다. 가자지구=신화연합뉴스

다만 파이너 부보좌관은 “협상은 최종 타결까지는 타결된 것이 아니다”라며 “현재 진행 중인 논의 내용에 앞서갈 수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앞서 전날 워싱턴포스트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스라엘과 미국,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닷새간 교전을 중지하는 대신 가자지구에 억류된 인질 가운데 여성과 어린이 수십명을 석방하는 합의에 근접했다고 보도했다.

 

풀려나는 인질의 규모와 관련해 파이너 부보좌관은 “최소 12명 이상, 수십 명”이라고만 언급했다.

 

그는 “문제는 인질들의 상태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다는 것”이라며 “상당수가 하마스에 생포된 것으로 믿고 있지만, 미국 정부는 하마스와 직접 대화를 하지 않으며 정확한 인질 규모와 그들의 상태에 대해 직접적으로 확인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