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관광객 폭증에 곳곳서 ‘몸살’

입력 : 2023-11-19 20:22:34 수정 : 2023-11-19 20:22: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교통난·사유지 침입 등 주민 불편
日 정부, 교통료 인상 등 대책 나서

일본을 찾는 관광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많아지면서 ‘관광 공해’가 한층 심해지자 일본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9일 보도했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에 따르면 지난달 방일객 수는 251만6500명으로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10월보다 0.8% 많았다. 관광객 수가 급격히 늘면서 지역주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데 불편을 겪거나 관광객이 사유지에 무단으로 침입하는 등의 문제가 곳곳에서 발생해 주민생활에 악영향을 주는 것은 물론 관광 만족도를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고 있다.

일본 도쿄 시부야의 횡단보도를 건너는 사람들 모습. EPA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이런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비용을 추가경정예산에 넣기로 했다.

구체적인 대책으로 혼잡도가 일정 기준을 넘어서면 입장료, 교통요금을 인상하는 것이 검토되고 있다.

아침, 저녁에 관광지에 들어가는 사람을 분산시키거나 혼잡 상황을 파악하기 위한 시스템 정비 등도 구상 중이다. 또 관광지 주변에서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으로 갈아타기 위한 주차장 신설, 관광 매너 위반 방지를 위한 외국어 간판 설치 등도 대책으로 거론되고 있다.

닛케이는 “대상 지역을 결정한 뒤 각 지역 사정에 맞은 체제를 마련할 방침”이라며 “지역 관계자들은 폭넓게 수용해 새로운 대책을 채용할 수 있을 것인지가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도쿄=강구열 특파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