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창당 본격화?…“이준석 가는 길에 동참해달라” 연락망 구성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3-11-18 14:48:26 수정 : 2023-11-18 14:48: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NS서 “경쾌하면서 새로운 시도 해보려”

내년 4월 총선(국회의원선거)을 앞두고 신당 창당설이 제기된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8일 온라인 지지자들의 연락망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창당을 하기 전 본격적인 사전 정지작업에 나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비슷한 생각을 하신 분들과 더 긴밀하고 신속하게 교류하기 위해 연락망을 구성하려고 한다”는 글과 함께 ‘이준석이 가는 길에 동참해주십시오’란 제목의 링크를 올렸다. 그는 “제가 어떤 정치적 행보를 하더라도 가장 빠르게 소식을 받아보고 동참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뉴스1

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조직을 구성하고 그것을 관리하기 위해 과도한 비용을 지출하고, 그를 통해 누군가에게 큰 빚을 지는 정치보다는 3000만원으로 전당대회를 치러낸 것처럼 경쾌하면서도 새로운 형태의 시도를 해보려고 한다”며 “수십 년 간의 잘못된 관행 속에 젖어있는 정치문화를 바꾸는 길에 동참해 달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더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시면 더 빨리 이뤄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재한 정보는 아래에 명시한 안내 목적 외에 사용되지 않으며, (신당) 발기인이나 당원 명부 등엔 제공해준 정보가 활용되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이 전 대표는 “지금은 이름과 성별, 거주지 정도의 기초적인 연락망 구성을 위한 정보 수집”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전날 MBC에 출연해 신당 창당 관련 질문에 “창당을 한다면 12월27일 이후에나 어떤 단계로 움직일지 계획을 한 상태”라며 “(신당에 참여할 세력 등에 대해) 아직 구체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안은진 '완벽한 미모'
  • 안은진 '완벽한 미모'
  • 이영애 '카리스마 눈빛'
  • 권은비 '반가운 손 인사'
  • 이다희 '이기적인 비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