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등에 칼을 꽂았다, 식당 들어가게 비켜달라고 했더니

입력 : 2023-11-18 10:44:27 수정 : 2023-11-18 10:44: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 군포시에서 실랑이 끝에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검거, 조사하고 있다.

 

18일 군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7시30분께 군포시 산본동에서 자신과 시비가 붙은 B(55)씨에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식당에 들어가려고 B씨에 '비켜달라'고 말했는데, 이 과정에서 시비가 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후 B씨 등 부분을 15㎝ 길이 과도로 찌르고 도주했다.

 

B씨는 의식이 있는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폐쇄회로(CC)TV 확인 등으로 추적, 오후 11시께 안양시 평촌동의 음식점에서 술을 마시고 있는 A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