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PGA, 한국 여자 골프 전설 박세리 이름 내건 대회 개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1-17 20:26:14 수정 : 2023-11-17 20:26: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4년 3월 미국 캘리포니아서 ‘박세리 LA오픈’ 열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대회 통산 25승을 거둔 한국 여자골프 전설 박세리(46)의 이름을 딴 LPGA투어 대회가 내년부터 열린다.

 

LPGA투어는 17일(한국시간) 내년도 대회 일정을 공식 발표하면서 3월21일부터 24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 팔로스 버디스 골프 클럽에서 ‘박세리 LA오픈(Seri Pak LA Open)’ 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박세리. 한윤종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OK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이 열렸지만 LPGA투어에서 한국 선수 이름을 건 대회가 생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세리는 이 대회 호스트(주최자) 역할을 맡는다. 선수 출신이 호스트를 맡는 LPGA투어 대회는 ‘안니카 드리븐 바이 게인브릿지 앳 펠리컨’ 대회(안니카 소렌스탐)와 ‘미즈호 아메리카스 오픈’ 대회(미셸 위)뿐이다.

 

한편, LPGA 투어 2024시즌은 내년 1월 18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리는 힐튼 그랜드 배케이션스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로 막을 올린다. 내년 시즌은 33개 공식 대회로 진행되며 총 상금 규모가 1억1655만 달러(약 151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LPGA 투어는 2023시즌에 처음으로 단일 시즌 총상금 규모 1억 달러를 돌파했는데, 더 몸집이 커지게 됐다. 미국을 포함해 총 10개 나라에서 대회가 열린다. 한국 대회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내년 10월 17일부터 나흘간 개최될 예정이다.


이강은 기자 ke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