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진핑-기시다, 중일 정상회담 시작…'오염수 논의' 주목

입력 : 2023-11-17 10:57:03 수정 : 2023-11-17 10:57: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PEC 참석 계기 1년 만에 만나…대만 문제·수출 규제 의견도 교환 전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고 교도통신과 일본 공영방송 NHK가 17일 보도했다.

중일 정상회담은 양국 정상이 샌프란시스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것을 계기로 1년 만에 개최됐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회담에서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 양국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인근에서의 해양 활동, 대만 문제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반도체 재료 수출 규제, 중국에서 간첩 협의로 구속된 일본인 석방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일 관계 개선의 가장 큰 걸림돌로 평가되는 오염수 방류를 둘러싼 양국 정상 간 논의가 주목된다.

기시다 총리는 오염수 방류에 대한 중국 측 대응 조치인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 철회를 요구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중국이 그간 오염수를 '핵오염수'로 부르며 방류에 강하게 반대했다는 점에서 수용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