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복 조롱’ 일본 女의원 또 막말 논란…“재일특권 존재” 주장

입력 : 2023-11-16 11:31:00 수정 : 2023-11-16 11:18: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복 차림 여성 등을 비꼬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던 일본 국회의원이 이번엔 ‘재일특권’이 존재한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일본 인권단체가 15일 철회 요구에 나섰다.

 

스기타 미오 의원. 사진 = 교도 연합뉴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사카시 인권단체 ‘코리안NGO센터’는 이날 스기타 미오 의원이 지난 4일 엑스(X·옛 트위터)에 올린 ‘재일특권’ 관련 글을 삭제해 달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재일특권은 일본의 극우 성향 누리꾼인 넷우익이 주로 사용하는 용어로 알려졌다. 

 

코리안NGO센터는 “현직 국회의원의 명백한 차별 선동이 재일 코리안에 심각한 불안과 공포를 가져왔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재일교포에게 특별한 우대 조치가 존재한다는 억지 주장을 담은 표현인 ‘재일특권’이 혐오 발언을 하는 단체에 의해 확산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용어로 인해 재일 조선인 집단 거주지인 교토부 우지(宇治)시 우토로 마을에서 방화 사건이 일어나고, 재일본대한민국민단 도쿠시마현 지방본부에 협박 편지가 배달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스기타 의원을 향해 “상습적으로 차별 발언을 반복하고 있다”며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스기타 의원은 2016년 SNS에 올린 “치마저고리와 아이누 민족의상 코스프레 아줌마까지 등장. 완전히 품격에 문제가 있다”는 글을 통해 재일교포와 홋카이도 원주민인 아이누족을 조롱했다.

 

오사카와 삿포로 법무국은 최근 이 글이 인권 침해에 해당한다고 결정했다.

 

하지만 스기타 의원은 “이미 글을 삭제하고 사죄했다”며 추가로 사과하지 않았고, 오히려 재일교포를 자극하는 ‘재일특권’이 존재한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11일에도 SNS에 “세상에는 특권이 ‘있다’고 하는 사람과 ‘없다’고 하는 사람이 존재한다. 그렇다면 양쪽 의견을 개진할 기회는 균등하게 확보돼야 한다”며 재일특권이 존재한다는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스기타 의원은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에서 활동하고, 위안부의 강제성을 부정하는 등 우익 성향이 강한 인물이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