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방통위, 이동관 탄핵안 표결 전 YTN 최대주주 변경승인 속전속결 처리

, 이슈팀

입력 : 2023-11-16 10:46:33 수정 : 2023-11-16 15:23: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의 ‘묻지마 탄핵’으로 위기에 놓인 방송통신위원회가 이동관 방통위원장에 대한 민주당의 탄핵 표결 전인 오는 30일까지 YTN 최대주주 변경승인을 마무리 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오후 방통위가 회의 후 발표할 YTN최대주주 변경승인 계획안에는 오는 30일 이전 YTN 대주주 변경승인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 포함됐다. 민주당은 탄핵에 대한 여당과 정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 위원장의 탄핵소추안을 오는 30일 재발의해 다음달 1일 표결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방통위는 속전속결로 현안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최대주주 변경신청을 낸 유진그룹을 대주주로 승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마포구 YTN 사옥의 모습. 뉴스1

여당과 방통위 안팎에선 이번 이 위원장에 대한 민주당의 무리한 탄핵요구에 대해 야당에 우호적인 현 YTN 경영진을 그대로 유지해 향후 총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고 하는게 아니냐는 의혹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결국 야당의 입장에선 총선을 두고 이번 YTN 최대주주 변경으로 YTN의 경영진 및 임원들의 교체가 이뤄질 경우 총선에서 자신들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고 말했다.

 

즉 민주당이 이 위원장의 탄핵안을 발의하기로 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YTN 매각 과정에 대통령실과 정부가 유무형의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방통위가 YTN 대주주 변경승인에 속도를 낼 경우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여론에도 힘이 빠질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공영방송 정상화에 속도를 내고있는 여당과 반대여론에도 불구하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를 계획하는 민주당은 연일 갈등을 겪고 있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사진)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12월 9일 끝나는) 정기국회 내에 꼭 처리할 생각”이라고 밝혔고, 이에 대해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헌법재판소에서 기각될 것이 분명한데 다시 탄핵을 시도하는 건 총선을 앞두고 국정을 마비시키고 민주당 쪽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을 조성하려는 속셈”이라고 반발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11월 30일과 12월 1일 본회의에 탄핵안을 다시 보고하고 표결에 부치겠다는 계획이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