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치한 오해 받기 싫어” 일본 ‘남성 전용’ 트램 등장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17 08:53:57 수정 : 2023-11-17 10:28: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8일 도쿄 사쿠라 트램 노선 ‘남성 전용칸’ 운영
“성범죄 무고 피해 ‘엔자이’서 약자 남성 보호”

 

일본의 한 트램(노면전차) 노선에서 오는 18일 하루 동안 ‘남성 전용’ 트램을 운영한다.

 

지난 15일 일본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도쿄 사쿠라 트램(도덴 아라카와선)은 사흘 뒤인 오는 18일 남성 승객만 탑승할 수 있는 노면전차를 운영한다.

 

이 트램은 오후 12시 45분 기점인 도쿄 아라카와구 미노와바시역부터 오후 1시 50분 종점인 도쿄 신주쿠구 와세다역까지 운행한다.

 

이번 행사는 ‘일본약자남성센터(이하 센터)’의 주최 하에 오는 19일 ‘세계 남성의 날’을 기념하고 남성의 인권 보장, 남녀평등 인식을 확산시킨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센터는 남성을 겨냥한 성범죄 무고 피해를 지적하고 남성의 인권 및 행복추구권을 보장한다는 목적으로 201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다.

 

앞서 센터는 지난해 세계 남성의 날과 올해 6월 16일 ‘아버지의 날’ 남성 전용 대중교통 운행 행사를 실시한 바 있다.

 

이러한 남성 전용 대중교통 운행에 대해 센터는 “성폭력 무고로 누명을 쓰는 이른바 ‘엔자이’ 피해로부터 약자인 남성을 보호하려 한다”라고 밝혔다.

 

센터 측은 “일본이 ‘남성 우위 사회’이며 여성·아동·고령자가 약한 입장에 있다고 하나, 남성 중에서도 병을 갖고 있거나, 경제적으로 괴로워하는 등 지원을 필요로 하는 사람도 있다”며 “그래서 ‘남자니까 괜찮다’란 이유로 지원을 요구해도 거절되는 현상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남성 전용 대중교통 운행을 추진한 센터는 일본 미디어와 여론으로부터 “남성우위 사회를 조장하려 한다”라고 비판을 받았다.

 

이에 대해 센터는 “세상에는 여성이 가해자가 되고 남성이 피해자가 되는 성범죄도 있다. 적지 않은 남성들이 성범죄 무고를 두려워하며 (열차에) 탄다는 사실도 알아야 한다”고 반박했다.


현지용 온라인 뉴스 기자 hj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